‘깜빡이’ 켜는 배려운전, 기다려주는 양보운전
  • 경북도민일보
‘깜빡이’ 켜는 배려운전, 기다려주는 양보운전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9.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자동차의 방향지시등은 도로에서 운전자의 의사를 전달해 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위험한 도로에서 운전자 간 최소한의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위험해질 수밖에 없고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은 한층 더 증가할 수밖에 없다. 사실 도로에서 운전하다 보면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무리하게 진입해 다른 차량 운전자를 깜짝 놀라게 하는 운전자들이 많다. 자동차를 운전하면서 좌·우회전을 하거나 차로를 변경할 때 자동차 방향 지시등을 켜야 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지키지 않는 운전자도 많은 것이 요즘의 현실이다. 관련 도로교통법에서는 모든 차의 운전자는 좌회전·우회전·횡단·유턴·서행·정지 또는 후진하거나 같은 방향으로 진행하면서 진로를 바꾸려고 할 때에는 손이나 방향지시기 또는 등화로써 그 행위가 끝날 때까지 신호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위반 차량 운전자에게는 범칙금을 물리고 있다.

경찰에서도 4대 교통 무질서 행위 (교차로 꼬리물기, 끼어들기, 이륜차 인도주행, 깜빡이 안 켜기)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는데, 단속을 피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교통안전을 위해서라도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운전자의식이 필요하다. 또한 양보를 받은 운전자도 진로변경 이후에 비상 점멸등을 2번 깜빡이거나, 손을 들어 감사함을 표시해 준다면 양보를 해준 운전자도 기분이 좋아질 것이다. 운전중 방향지시등을 켜는 것은 상대방을 위한 배려이자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인데 작은 것 하나라도 솔선수범하는 안전의식 확립으로 교통사고가 줄어들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하는 지혜가 필요하다.우리는 운전 중 기분 좋은 양보운전을 받기도 하고 무례한 운전에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어느 날 기분 좋은 양보운전을 받으면 마음마저 상쾌 해진다. 반면 뒤에서 경적을 누르고 소리소리 지르는 운전자를 만나면 그날 온종일 기분 나쁜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1차선은 추월선이지 주행선은 아니다. 그런데 빠른 속도로 주행하지 않으면서 줄기차게 1차선을 고집하고 달리는 차를 보면 가슴이 답답하다. 반면 추월하기 위해 1차선으로 들어갔다가 목적을 이룬 후 2차선으로 들어가는 운전자를 보면 아름다운 질서를 목격하는 것 같아 기분까지 좋아진다. 위법행위를 따지기 전에 배려·양보·질서 운전을 하는 당신은 멋진 사람이다. 운전 중 지리를 잘 모르고 주행한다면 운전자는 초라해진다. 미리 가는 방향 차선에 진입해야 하는데 시기를 놓쳐 급하게 새치기로 들어오는 차가 있다. 그럴 때 잠시 기다려주는 양보운전자는 그 얼마나 아름다운 사람인가? 최소한 우린 양보운전 배려운전으로 타인에게 기분 좋은 하루를 선사하는 천사가 되자.
 칠곡경찰서 북삼지구대 권기덕 경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