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건강과 희망의 포항 철길숲
  • 경북도민일보
시민 건강과 희망의 포항 철길숲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9.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100여년 간 철도로 사용된 포항역이 외곽인 흥해의 KTX 포항역 신축 이전으로 폐선이 됐다.
흉물로 남은 폐선 부지가 도심의 아름다운 숲길로 재탄생했다.
포항시는 4일 포항 철길숲 준공식을 가졌다. 이미 수많은 시민들이 철길숲을 이용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준공식을 갖은 것이다.
철길숲은 남구 효자역에서 (구)포항역(4.3㎞)을 거쳐 북구 우현동( 2.3km)까지 총 6.6㎞ 구간에 숲길을 조성한 것이다.
숲을 뜻하는 포레스트(Forest)와 기차길(Rail)의 합성으로 포레일(Forail)인 철길숲 탄생이다.
시는 그동안 도심을 관통하는 폐선 부지 활용을 위해 40여회에 걸쳐 시민들과 소통했다.
시민 건강과 녹색 공간을 위해 도심에 숲길을 조성하자는 결론이 났다. 2015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258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포항 철길숲은 행정과 시민이 상호 소통으로 의기 투합해 만든 도시 공간으로 포항의 최대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철길숲에 천연가스가 분출해 불길이 솟고 있는‘불의 정원’이 있으며 각종 조각품, 쉼터, 분수 등 다양한 볼거리는 물론 인근에 커피숍 등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곳 철길숲은 서울 경의선 숲길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전북 군산시 등이 벤치마킹을 왔으며 2016년부터 올해 3월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걷기대회 참가자 및 방문객이 무려 30만명이다.

더욱이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 소유의 철도용지를 무상으로 사용해 200억원의 예산절감을 가져왔다.
즉 포항 철길숲은 폐철도 부지 활용, 도심속 자연공원, 일일 수만명 이용, 저비용 고효율의 명품 도시환경개선이다.
시는 철길숲을 중심으로 효곡동 대이동 양학동 우창동 등 지역 곳곳을 연결하는 초록골목가꾸기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집과 사무실을 나서면 어디든 공원으로 도심 전체의‘공원화’이다.
폐선으로 인한 도심의 슬럼화가 도시재생과 문화공간으로 바뀌고 철길숲을 통해 건강의 숲길을 만든 것이다.
또 시민 소통과 문화 공간은 물론 일자리창출까지 덤으로 얻게 됐다.
포항시는 시민의 건강한 삶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그린웨이(GreenWay), 미세먼지 저감 및 형산강 생태 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라는 도시환경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포항 그린웨이는 센트럴(도심)·오션(해양)·에코(산림)를 3대 축으로 하는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통합적 친환경 생태 녹색도시 조성이다.
지난 50년 간 굴뚝산업인 철강과 회색도시의 이미지 변화이다. 특히 센트럴 그린웨이로 대표되는 포항 철길숲은 이미 시민들의 일상생활을 바꾸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준공식에서 “100년의 철길이 이제는 천지개벽했다. 철길숲이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전국,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심숲으로 가꾸어야 하며 철길숲을 걸으면서 우리의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가자”고 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숲은 인간에게 건강과 힐링을 준다. 포항 철길숲은 여기에 시민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가는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