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찾은 英 왕자… ‘한국의 美’에 취하다
  • 정운홍기자
안동 찾은 英 왕자… ‘한국의 美’에 취하다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5.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드루 왕자,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방문 20년만에 안동 찾아
도청서 이철우 도지사와 기념식수·로비 전시작품 감상
하회마을 충효당·봉정사·한국국학진흥원 등 둘러봐
영국 왕실 잇단 방문 안동,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발돋움
영국여왕 안동방문 20주년을 기념해 14일 경북도청을 방문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차남이자, 왕위 계승 서열 8위인 앤드루 윈저(왼쪽) 왕자가 이철우 도지사와 대화를 나누며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영국여왕 안동방문 20주년을 기념해 14일 경북도청을 방문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차남이자, 왕위 계승 서열 8위인 앤드루 윈저(왼쪽) 왕자가 이철우 도지사와 대화를 나누며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지난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방문하면서‘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이 다시 한 번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가 14일 어머니가 방문한 지 20년 만에 다시 안동을 찾았다.
  이날 오전 11시 경북도청에 도착한 앤드루 왕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와 함께 기념식수를 하고 로비에 전시된 작품을 관람했다. 이어 하회마을로 이동한 왕자는 충효당에서 환한 미소를 지으며 권영세 안동시장, 김광림 국회의원, 정훈선 안동시의회의장 등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눴고 취재진과 관광객들을 향해 환한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충효당으로 들어가 사랑채를 둘러본 앤드루 왕자는 충효당 종손의 설명의 들으며 한옥의 고풍스러움과 내력에 감탄했다. 충효당은 서애 류성룡의 종택으로 조선 중엽의 전형적인 사대부집 구조를 하고 있다. 여왕 방문 당시에는 여왕이 신발을 벗고 마루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충효당 마당으로 나온 왕자는 여왕 방문 당시 기념 식수한 구상나무와 그 옆에 설치한‘The Royal Way’표지판을 보며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었다.
 안동시는 여왕이 다녀간 하회마을~농수산물도매시장~봉정사에 이르는 32km 구간의 길을 그동안 불러온‘Queens Road(퀸스 로드)’에서 왕가의 길이라는 뜻을 담아 ‘The Royal Way(로열 웨이)’로 이름 지으며 표지판을 설치했다.
 앤드루 왕자는 이어 여왕의 생일상을 재현한 담연재로 이동했다. 담연재에는 다문화 어린이들로 구성된‘호프키즈 합창단’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담연재에는 여왕 방문 당시 차려졌던 생일상이 그대로 재현됐다. 궁중에서 임금에게만 올리던 봉황 모양의‘문어오림’과 매화나무로 만든 꽃나무 떡 등 47가지의 전통음식이 차려졌다. 생일상 앞에 선 왕자는 다양하면서도 화려한 상차림에 놀라움을 표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왕자는 영국에서 가지고 온 여왕의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낭독 후 여왕의 메시지는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전달하고 여왕과 생일이 같은 참석자 등과 함께 다과를 시음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왕자에게 색색이 물들인‘안동한지’를 선물했다. 닥나무 껍질을 이용해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안동한지는 우수한 지질로 천년을 가는 종이로 알려져 있다.
 합창단과도 선물을 교환한 앤드루 왕자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학록정사로 이동했다. 학록정사에서는 오찬을 하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탈놀이인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했다. 이후 학록정사를 나와 20주년 기념행사로 준비한 여왕의 포토존과 사진전, 전통혼례 재현 등을 관람하며 하회마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안동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 자리를 옮긴 왕자는 사과선별과정과 경매 시연을 관람하고 이어 봉정사로 향했다. 20년전 영국여왕은 봉정사를 방문해 방명록에‘조용한 산사 봉정사에서 한국의 봄을 맞다’라는 문구와 함께 자신의 서명을 남겼다.
 관계자들의 환대를 받으며 만세루를 지나 봉정사 경내로 들어선 왕자는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대웅전과 극락전을 둘러봤다. 극락전 앞에서는 20년 전 여왕이 그랬던 것처럼 돌탑을 쌓고 범종 타종을 시연했다.
 왕자는 안동 방문의 마지막 장소로 세계기록유산인 유교책판이 보관된 한국국학진흥원을 택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민간에 소장된 기록유산을 조사·수집하고 연구하기 위해‘추로지향(鄒魯之鄕)’으로 불리는 안동에 터를 잡았다.
 앤드루 왕자는 유교책판이 보관된 장판각을 관람하고 특히 퇴계집 책판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관심을 나타냈다. 장판각을 관람한 후 퇴계 이황이 써 선조에게 올렸다는 성학십도 유교책판 인출을 직접 체험했다. 안동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 앤드루 왕자는 권영세 안동시장과 유림,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헬기에 몸을 실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방문 이후 하회마을은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세계적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英 앤드루 왕자 메시지

  영국 앤드루 왕자는 14일 담연재에서 영국에서 가지고 온 여왕의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통역은 도영심 대사가 맡았다.
 “어머니께서 다녀가셨던 길을 이렇게 제가 다시 걷게 돼서 너무 기쁘다. 과거에 저희가 같이 했던 일을 다시 축하하는 기회를 만든 것은 양국관계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
 다음은 영국여왕의 메시지.
 “나는 나의 아들 왕자가 안동을 방문하게 돼서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 에든버러 공작과 함께 한국을 국빈 방문한 것이 벌써 20년이 지났다. 1999년 나는 한국의 많은 곳을 방문했고 아주 훌륭했다. 특히 나는 1999년 왔을 때 많은 곳을 다닌 곳 중에 특히 하회마을에 와서 73세 생일상을 받은 것을 저는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다. 앞으로도 하회마을 주민들과 안동시, 경상북도 여러분들에게 좋은 일만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05-16 02:34:15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 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 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됨. 최고 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 원)이 승계하였습니다. 한국의 Royal대는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성균관대. 그리고 교황윤허 서강대. http://blog.daum.net/macmaca/2575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