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여름철 재난 대비 피해예방 종합대책 추진
  • 김우섭기자
道, 여름철 재난 대비 피해예방 종합대책 추진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10월15일 23개 시군
산사태 대책 상황실 운영
위험지역 140여명 투입 등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는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산사태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산사태방지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여름철 자연재난대책 기간인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도와 23개 시군에 산사태 대책 상황실을 설치 운영한다.
 지난해 10월,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도내 해안지역에 폭우가 쏟아져 산사태가 발생한 사례를 통해 최근 산사태는 기후변화에 따른 국지성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시기별 지역별로 편중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계곡 상류에서 소규모 산사태로 시작해 흙과 돌, 나무 등이 급류를 타고 내려와 하류 마을을 덮쳐 대규모 피해로 이어지는 상황이 빈번히 발생, 이에 대한 철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여름철 위험시기 산사태 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산사태취약지역 중심의 사전예방, 상황발생시 신속대응, 피해지에 대한 안전복구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4500여 개소의 산사태취약지역과 함께 산불피해지, 산림개발지, 임도, 산림휴양시설 등 위험지역에 산사태현장예방단 및 임도관리원 140여명을 투입해 안전점검, 보수 보강 등 필요한 예방조치를 실시한다.
 올해 33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지사방 7ha, 계류보전 53㎞, 사방댐 63개소에 대한 사방사업을 우기 전에 완료해 산사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한다. 또한 상황 발생에 대비해 산사태 대책 상황실을 위기 단계별로 강화 운영하고, 산림청에서 제공하는 산사태 예측 정보 및 기상상황 등 시군별 신속한 산사태 예보 발령과 상황 전파를 통해 위험지역 내 주민 대피를 최우선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태풍 콩레이로 인한 산사태 피해지역에 66억원을 들여 우기 전 완벽히 복구해 2차 피해를 예방하고 주민 불안을 해소한다.
 박기원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산사태 위험시기가 도래하는 만큼 철저한 대비를 통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산사태 위험 징후를 발견하는 즉시 도 및 시군 산림부서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