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 주민 투표로 결정하라”
  • 김홍철기자
“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 주민 투표로 결정하라”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5.1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시민단체 시대본·남추본, 주민투표 요청서 제출
“공항 이용객 증가·존치 여론 확산·시 재정부담 가중”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과 관련해 민간 공항 이전 여부를 주민투표로 결정할 것을 요구하고 나선다.
 14일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반대하는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이하 시대본)와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본부’(이하 남추본)에 따르면 15일 오후 대구시청을 찾아 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 주민 투표 요청서를 제출한다. 이어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항 존치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임기가 한정된 시장이 일방적인 공항 이전을 추진해서는 안된다고 촉구할 예정이다.
 이들은 대구공항 이용객 증가와 함께 시민들의 존치 여론 확산, 시 재정부담 가중 등을 주민 투표 실시의 주요 이유로 꼽았다. 대구공항은 지난해 이용객이 406만 2833명으로 1961년 개항 이후 처음으로 400만명을 돌파했다.

 국제선 연 이용객도 2014년 22만명에 불과했으나, 불과 4년 만에 20배 가까이 늘었다. 이용객이 늘고 있는 공항을 이전하는 것은 ‘지정학적 장점’을 포기하는 자책골의 성격이 크다는 것. 때문에 시민들의 민간공항 존치 여론이 확산하고 있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특히 청와대가 지난 3월 통합대구공항이전 관련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도 통합이전 찬성은 26%에 불과하지만 대구공항 존치(K2단독이전) 찬성은 50%로 집계돼 시민 여론이 군 공항 단독 이전인 것으로 나타난 점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따른 재정부담으로 대구시가 파산할 위험성도 제기했다.
 강동필 시대본 사무처장은 “정부가 국책사업인 김해공항 확장을 포기하고 15조원의 국비를 투입해 가덕도 신공항 추진 의사를 비치고 있는 상황에서 대구는 멀쩡한 민간공항을 민간공항을 대구시가 책임지고 건설하는 엉터리 정책을 푸진하는 것은 대구의 백년대계를 망치는 것은 물론 형평성의 원칙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정순 2019-05-15 09:11:14
그만 어거지 반대하고 하루빨리 대구공항통합이전해라 무슨 자다 봉창두드리는 소릴하고있나 하루빨리 하지 정부는 정치에 이용하려고 작년에 정할일을 올해로 넘기고 뭐하나 지겹다 제발 빨리정해라 이래가지고 뭘하겠다는거고 경제를 알면 이런 행동이 나오나 이 인간들아 만약 대구공항통합이전안되면 시대본 당신들에게 그 책임을 물을 것이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15 06:45:29
의성/군위 통합신공항 건설을 계기로
산업 생태계를 첨단화하고 고부가 가치화하여
대구경북지역의 경제 발전과 동반성장을
실현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해 나가야 합니다.
공항은 단순히 여객을 수송하는 인프라가 아니라,
도시발전과 경쟁력을 높이는 성장 엔진이라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봅니다.
공항 배후도시를 항공 정비산업(MRO)과 연관된
첨단 기계부품, 소재산업, 연구소 등을 전략적으로
집중 육성한다면, 대구경북의 기술혁신 거점지역으로
지역경제를 견인할 것입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14 22:35:10
점점 포화상태로 치닫고 있는 대구공항의 현실을 생각한다면,
대구· 경북의 첨단제품들이 수출통로를 차지 못해 경쟁력을
잃고 있는 현실을 생각한다면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으로
머뭇거리고 있을 여유가 없습니다. 국제경쟁력의 바로미터가
공항이기 때문이죠.
의성/군위 공동후보지에 제대로 된 통합신공항을 건설하여
승객뿐만 아니라 대구/경북의 항공물류처리기능을 활성화시켜
경제발전을 크게 앞당깁시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14 21:55:41
의성/군위 공동후보지가 이전지로 적합한 이유
.대구경북 상생과 화합 및 공동체
.군작전적합성, 우호적 주민수용성
.군위.의성간의 지역갈등과 분쟁 확산 차단
.안전한 공항조건과 24시간 허브공항
.지역연계발전성,확장성, 사통팔달의 지형
.군위.의성 지역주민들의 사회적 합의.
.중앙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양호한 접근성
.한강 이남의 수요를 끌어들여 1000만명
이상의 수요 확보
.배후 신도시 및 산단조성 등에 필요한
저렴하고 광활한 토지 공급 가능.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