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포항서 마지막 현장소통 간담회
  • 김우섭기자
이철우 도지사, 포항서 마지막 현장소통 간담회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단체·주민대표들과
지역현안·애로사항 청취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15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현장소통간담회를 가졌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15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현장소통간담회를 가졌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5일 포항시에서 마지막 현장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소통 간담회에는 이철우 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경상북도의회 의원, 포항사회단체장과 주민대표 등 200여명이 함께 했다. ▶관련 인터뷰 3면
 이날 경북도정의 주요 현안 설명에 이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환동해 중심의 북방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기반 조성 등 지역의 염원과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리튬이차전지의 핵심소재분야인 양극소재 전구체를 전문적으로 생산고는 ㈜에코프로지이엠을 찾아가 기업 경영진과 간담회도 가졌다.

 이철우 지사는 기업 현황에 대한 설명 및 운영상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고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혁신을 통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나 미래를 선도하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포항시 북구 흥해읍 곡강 용한리 일원에 약 78만평 규모로 조성중인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현장을 방문해 영일만4일반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을 통해 영일만항 개항에 따른 항만기능의 증대와 21세기 환동해권 중심도시로 도약을 위한 기틀이 마련되기를 기원했다.
 이 지사는 23개 시군을 직접 방문해 도민과 만나 저출생 노인 일자리 관광 경제 등 지역의 현안과 애로사항을 함께 나누고, 간담회에서 제기된 330여건의 건의사항 중 가장 시급한 과제 41건에 대한 예산  353억원을 이번 추경에 반영하는 등 도민의 고민해결에 빠르게 대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현장 소통 간담회는 도민의 곁으로 찾아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지역민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