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 에너지 확보 없는 탈원전 안돼”
  • 뉴스1
“대안 에너지 확보 없는 탈원전 안돼”
  • 뉴스1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대표, 핵융합연구소 방문
“기름 한 방울·가스도 안 나는
우리에 남은 에너지는 원전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대전 유성구 어은동 핵융합연구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대전 유성구 어은동 핵융합연구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대안 에너지를 확보하지 않은 상태에서 확실한 에너지원을 파기하는 건 안 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전 유성구 대덕연구단지에 위치한 국가핵융합연구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집을 옮길 때도 이사갈 집을 미리 마련하고 살고 있던 집을 파는 것이 원칙이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에너지 정책은 경제 뿐만 아니라 안보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우리는 기름 한 방울 나지 않고 가스도 나지 않는다. 남아 있는 에너지는 원전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만에 하나 그럴리는 없겠지만, 주변 강대국이 우리 원유의 수입선을 차단해버리면 원전 말고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이런 상황을 숙고하지 않는 탈원전 정책은 심각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인력과 기술력이 붕괴되고 연구하는 학생들도 사라져 간다”며 “세계 경쟁이 치열해지는 데 핵융합연구소 여러분들이 이룩해 놓은 성과가 흔들리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밝혔다.
유석재 국가핵융합연구소 소장은 “인류역사를 기술할 때 핵융합 이전시대와 이후 시대로 기술하게 될 것”이라며 “연구자들에게 중요한 건 작은 관심과 격려다. 그것만 있으면 열정적으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