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 이경관기자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 이경관기자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가정의 달 맞아 ‘가족오페라’ 선봬
작품해설 돕는 미니로봇 등장… 다양한 즐거움 선사
2017년 선보인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공연 모습.
2017년 선보인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공연 모습.

[경북도민일보 = 이경관기자] 대구오페라하우스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오는 24일 오후 7시30분과 25일 오후 3시 두 차례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올린다.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그림형제의 유명 동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숲속 과자집으로 아이들을 유인해 잡아먹는 마귀할멈과 그를 물리치는 두 남매의 이야기를 담은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은 독일의 작곡가 훔퍼딩크가 누이동생 베테의 대본에 곡을 붙여 만든 ‘동화오페라’로 초연 당시 크리스마스 시즌과도 겹쳐 가족 단위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가족오페라’라는 공연 취지에 맞게 입장 연령을 6세로 확대하고, 공연 시간 또한 80분으로 줄여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할 수 있는 오페라를 제작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특히 눈여겨봐야 할 부분은 바로 로봇의 출연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지난 3월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인간의 삶을 돕는 로봇의 예로 언급했던 ‘완벽한 로봇 디바, 에버’를 통해 오페라 사상 최초로 휴머노이드형 로봇을 작품에 등장시키는 이색적인 기획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올해 또 다른 형태의 로봇을 오페라에 등장시키게 된 것.
 이번 ‘헨젤과 그레텔’에는 인천 소재의 회사 미니로봇의 ‘얼굴 로봇(미스페이스 로봇 Missface Robot)’이 등장해 작품 해설을 맡을 예정이다.
 높이 44cm 정도의 크기에 2.9킬로그램의 가벼운 무게를 가진 ‘미스페이스 로봇’은 사물인식과 자유로운 감정표현이 가능해 관객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헨젤과 그레텔’은 개성이 넘치는 관록의 연출가 헨드릭 뮐러의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무대디자이너 페트라 바이케르트의 임팩트 있는 무대가 더해져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출신으로 전국 단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지휘자 이동신이 지휘봉을 잡고, 전국 단위의 주역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실력파 성악가들이 대거 출연해 음악적 완성도를 더할 것이다.
 또 이날 대구오페라하우스는 ‘가족오페라’라는 취지에 맞게 아이들의 관심과 흥미를 사로잡을 만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공연 시작 전 야외광장에 설치된 무대에서 약 10대의 ‘미니 로봇캅(Mini Robotcorp)’들이 숫자송, 뽀로로, 터닝메카드 등 아이들에게 익숙한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반주로 군무 공연을 선보인다.
 미니 로봇캅은 곡 진행 중 넘어지더라도 스스로 일어나고, 동작에 방해를 받아 멈추더라도 동작을 스스로 맞추는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배선주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전국 어느 극장에서도 시도한 적 없는 예술과 기술의 융·복합 작품이 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로봇산업 선진화 도시를 지향하는 대구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매년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선보이고 있는 가족오페라들은 전국 투어공연을 포함하여 매회 90% 이상의 높은 객석점유율을 기록해오고 있다.
 재치 있는 연출, 탄탄한 실력을 갖춘 출연진들의 음악성까지 더해져 관객들이 ‘믿고 보는’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