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화재 될 뻔” 대구 인터불고호텔 화재
  • 김무진기자
“대형화재 될 뻔” 대구 인터불고호텔 화재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관서 발생해 투숙객 등 36명 부상… 40여분만에 진화
 50대 방화 용의자 현장서 체포… 마약투약 여부 확인중
불이난 대구 인터불고호텔 별관 내부. 사진=대구소방본부 제공
불이난 대구 인터불고호텔 별관 내부. 사진=대구소방본부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투숙객 등 수십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15일 오전 9시 20분께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화재가 발생, 투숙객 등 36명이 연기흡입 등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거나 현장에서 처치를 받았다. 또 휴게실과 로비, 집기 등 약 50평 규모의 호텔 내부가 불에 탔다.
 불이 나자 소방 당국은 소방차 50대와 소방관 150여명을 현장에 투입, 진화작업을 벌여 40여분 만에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호텔 주차장과 건물 사이 휴게실 1층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두 손에 2도 화상을 입은 50대 남성인 방화 용의자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검거 당시 용의자 A(55)씨 소유의 SUV 차량에서는 기름이 들어있는 통 5~6개와 칼, 톱 등이 발견됐다.
 경찰이 확보한 호텔 CCTV에는 A씨가 별관 1층 바닥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지르다가 손에 불이 붙자 놀라 달아나는 모습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내가 불을 냈다”고 진술했으나 범행 경위 등에 대한 진술은 오락가락하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투약 및 호텔 카지를 출입 여부 등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