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삶의 질 개선 체감 미흡”
  • 손경호기자
文대통령 “삶의 질 개선 체감 미흡”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재정전략회의서 지적
추경, 국회 조속통과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종시에서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종시에서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세종에서 주재한 ‘2019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 해결이 매우 시급하다. 재정의 과감한 역할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우리는 나라 곳간을 채우는 데 중점을 뒀지만 지금 상황은 저성장·양극화·일자리·저출산·고령화 등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 해결이 매우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정부가 과감하게 자기 역할을 함으로써 민간의 혁신적인 도전을 끌어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간 정부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사회투자를 대폭 늘렸다”며 “우리 경제의 활력과 미래 먹거리를 위한 혁신투자도 아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 결과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신규 벤처투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신설법인 수가 10만 개를 돌파했다. 새로운 도전을 향한 혁신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저임금근로자 비중과 임금 5분위 배율이 역대 최저로 낮아졌고 상용직과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크게 늘었다. 직장인들의 소득과 삶의 질은 분명히 개선됐다”며 “실업급여도 확대돼 고용 안전망도 두터워졌다. 1인당 국민소득 3만불, 수출 6000억불을 넘어서는 등 우리 경제의 외연도 넓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국민께서 전반적으로 삶의 질 개선을 체감하기에는 미흡한 부분이 많다”며 “앞으로 재정이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이유”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자영업자와 고용시장 밖에 놓여있는 저소득층이 겪는 어려움은 참으로 아픈 부분”이라며 “고용 확대와 한국형 실업부조 도입과 같은 고용 안전망 강화, 자영업자 대책 등에 재정의 더 적극적인 역할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빨리 국회가 정상화돼 정부의 추경안을 신속히 논의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추경은 타이밍과 속도가 매우 중요하다. 처리가 지연될수록 효과가 반감되고 선제적 경기 대응에도 차질을 빚게 된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부처 이해를 넘어 국가·국민을 기준으로 논의하고 합의를 이뤄가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며 “당에서도 국민을 대표해 활발히 의견을 내주시고 앞으로 국회에서도 잘 뒷받침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