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독나물 식중독 사고에 주의 하세요”
  • 뉴스1
“봄철 독나물 식중독 사고에 주의 하세요”
  • 뉴스1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아두세요

행정안전부는 따뜻한 봄철을 맞아 산행 중에 야생 독초를 잘못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16일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자연독에 의한 식중독 사고는 총 25건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한 사상자는 251명이었다. 특히 봄철에는 등산로 주변에 자생하는 야생 독초를 산나물로 잘못 알고 섭취해 발생하는 자연독 중독사고 위험이 높다.
지난 10년간 3월~5월에 8건의 자연독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144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독초를 가족이나 지인들이 나눠 먹음으로 인해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될 가능성이 크며, 지난 10년간의 식중독 사고 통계에서도 사고 1건당 10여 명의 피해자가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
행안부는 비타민이 풍부한 산나물을 건강하게 즐기려면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먼저 산나물을 채취할 때는 관련지식을 갖춰야 한다. 식용나물과 독초는 육안으로 봐서는 구별하기 어려워 봄나물에 대한 충분한 지식 없이 야생식물을 함부로 채취, 섭취하지 않는다.

특히, 자주 먹는 산나물인 원추리와 여로(독초), 곰취와 동의나물(독초), 산마늘과 은방울꽃(독초)?박새(독초), 도라지와 자리공(독초)을 오인하기 쉽기 때문에 해당 나물을 채취할 때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산나물을 섭취할 때도 독성분을 충분히 제거하는 것이 좋다. 미량의 독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두릅, 고사리, 다래순, 원추리 등은 반드시 끓는 물에 데친 후 차가운 물에 2시간 이상 담근 후 조리하는 곳이 좋다.
달래, 돌나물, 참나물 등 생으로 먹을 수 있는 나물도 조리 전에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수돗물에 3회 이상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산나물을 먹은 후 구토, 두통, 복통 설사, 호흡곤란 등의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섭취를 중단하고, 내용물을 토해낸 뒤 즉시 병원으로 가야한다. 이 때 정확한 진단을 위해 먹던 산나물을 병원으로 가져가 확인 후 치료 받는 것이 좋다.
한편 행안부는 혁신과제의 일환인 국민 관심 안전정보 제공 확대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식중독 관련정보는 생활안전지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모르는 산나물을 함부로 섭취하지도, 채취하지도 않는 것이 사고 예방의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