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종합센터 유치 ‘경북의 꿈’ 물거품 되나
  • 모용복기자
한국축구종합센터 유치 ‘경북의 꿈’ 물거품 되나
  • 모용복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우선협상 1순위 확정
상주·경주시는 2·3순위 밀려
사실상 탈락… ‘TK홀대’ 재연
조현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부지 선정위원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 대상자는 1순위 천안시, 2순위 상주시, 3순위 경주시로 결정됐다. 사진=뉴스1
조현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부지 선정위원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 대상자는 1순위 천안시, 2순위 상주시, 3순위 경주시로 결정됐다. 사진=뉴스1

[경북도민일보 = 모용복기자]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3곳을 낸 경북이 또 다시 고배를 마셨다. ‘TK 홀대론’이 나오는 이유다.
 충남 천안시가 한국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공모에서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확정됐다. 상주와 경주시는 각각 2, 3순위로 사실상 후보지에서 탈락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오전 열린 부지선정위원회 회의에서 지난달 현장실사를 마친 8개 지방자치단체 중 1순위로 천안시, 2순위 상주시, 3순위 경주시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천안시가 선정된 이유에 대해서는 예정부지가 고속도로에 인접해 있는 교통의 편리성을 최우선으로 꼽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당초 천안시와 1순위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던 경주시는 상주시에게마저 뒤져 3순위로 밀렸고 예천군은 아예 순위 밖으로 밀려났다. 이로써 이번만큼은 반드시 한국축구종합센터를 TK지역에 유치하겠다던 경북도나 경주, 상주시, 예천군 등 도내 3개 지자체는 또 한번 ‘TK홀대’를 당하며 눈물을 삼켰다.

 축구종합센터가 들어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입장면 가산리 120번지 일대는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로 평가받는 곳이다. 축구협회는 토지소유자와 보상 협의를 시작으로 예산 확보와 행정절차 등을 거쳐 1년 이내에 착공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사업방식은 도시개발사업으로 사업시행자인 시가 토지매입 후 부지 조성을 완료하고 대한축구협회는 사유지에 대한 직접 토지매입 절차없이 시설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분양받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천안시는 축구종합센터 유치로 2조 8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조 400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 4만여 명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한민국 축구 중심지이자 세계적인 축구의 메카로 급부상하게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