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말 한미정상회담… 비핵화·동맹강화 방안 협의
  • 손경호기자
내달 말 한미정상회담… 비핵화·동맹강화 방안 협의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한미정상회담이 6월말 개최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면서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이 6월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지게 됐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달인 6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6월말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게 되면  2017년 11월 이후 약 1년 6개월 만이다. 특히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지난 4·11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만에 개최되는 것이며,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8번째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