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靑, 각 당과 1대1 영수회담 고려해야”
  • 뉴스1
오신환 “靑, 각 당과 1대1 영수회담 고려해야”
  • 뉴스1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섭단체 3당 회동 제안
민주 이인영 원내대표에
“맥주 사는 형님 돼 달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의자를 끌어당기며 자리에 앉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되어 달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의자를 끌어당기며 자리에 앉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되어 달라’고 말했다.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정상화 방안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원내로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며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히고, 청와대가 1대1 영수회담 방식으로 여야를 순차적으로 만나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해달라”고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민들이 더이상의 국회파행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각 당 원내대표 선거가 마무리 된 지금이 여야 모두 출구전략을 찾을 적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의 회담을 공식제안한다”며 “티타임도 좋고 호프타임도 좋다. 형식은 상관 없다. 나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되겠다고 얘기했으니, 이 원내대표가 ‘맥주 한잔 사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면 좋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선 누구보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그런데 지금 상황을 보면 앞장 서 불을 꺼야 할 민주당 의원들이 한국당을 자극하는 발언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이 참으로 철없는 짓을 하는 것 아닌가 개탄스럽다. 오죽하면 이낙연 국무총리가 상대를 청산대상으로 보지 말고 여당도 신중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하겠나”라며 “이 와중에 청와대까지 5당 회동 제안 등으로 불난 집에 부채질한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의 패스트트랙 공조 철회 가능성에 대해 “자꾸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데 제가 원내대표가 됐다고 해서 부정하거나 거스를 수가 없다”고 재차 일축했다. 그는 “한국당 또한 무책임하게 바깥에서만 떠들면 시간은 가고 본회의에 자동상정된다”며 “국회에 들어와 논의하고 협의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퇴진론에 대해 “이번 원내대표 선거결과를 보면 우리 당이 이 상태로 머물러선 안된다,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오랜 경험과 경륜을 갖고 있는 손 대표가 굉장히 무겁게 받아들이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