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18일 광주行… 험로 예고
  • 뉴스1
황교안 18일 광주行… 험로 예고
  • 뉴스1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黃대표 “광주시민도 품어야”
의지 강하지만 충돌 불가피
보수층 민심결집 의도 분석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충남 당진시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충남 당진시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이틀 앞둔 가운데 광주 방문을 예고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한 비판이 거세다. 황 대표는 “광주시민도 국민”이라며 광주행에 강한 의지를 보였지만 험로가 예상된다. 황 대표는 ‘국민 속으로’라는 기치를 내걸고, ‘민생투쟁 대장정’을 진행하고 있다. 텃밭인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방문을 시작으로 충청 일정을 소화한 황 대표는 오는 18일 광주 방문을 예고했다.
하지만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을 놓고 비판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5·18 폄훼 발언 의원 징계를 결론 내지 못한 점, 당 행사에 폄훼 발언을 옹호한 유튜버를 초청한 점 등을 거론하며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황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를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황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하려는 것은 얻어맞으려고 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은 대표 취임 이후 두 번째다. 지난 3일 대표 취임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했지만 ‘물세례’를 맞으면서 황급히 자리를 피했다. 5·18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에 대한 징계를 매듭짓지 못한 상태에서 방문한 것이 더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광주시민 등의 반발도 거세다. 오월단체들은 징계 문제를 결론 내지 못한 상태에서 황 대표가 광주를 방문할 경우 자칫 추모 분위기를 헤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또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5·18 기념식에 황교안이 오는 것은 전두환이 오는 것이다. 기념식 참석을 막기 위해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따른 물리적 충돌이 발상할 수도 있다.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을 두고 ‘투사’ ‘순교자’ 이미지로 보수층 민심을 결집시키기 위한 의도라는 의견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다. 방문 현장에서 물리적 충돌 등이 발생할 경우, 성남 광주의 민심이 영남·보수층의 결집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황 대표가 자신의 의도대로 징계를 결론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광주를 방문해 성남 민심을 달래고 ‘통합·포용’의 이미지를 강조하고, 궁극적으로 내년 총선에서 ‘중도층’을 포섭하려는 의도라는 의견도 있다. ‘국민’ ‘국민 속으로’ ‘민생’을 강조하는 황 대표의 행보를 비춰볼 때 보수층 결집을 위한 광주 방문은 아닐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