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장 '아수라장'…황교안 참석에 시민 분노
  • 뉴스1
5·18 기념식장 '아수라장'…황교안 참석에 시민 분노
  • 뉴스1
  • 승인 2019.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시민 물뿌리고 의자 던지기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립5.18민주묘지 입구를 들어서려다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립5.18민주묘지 입구를 들어서려다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황교안 왜 왔냐. 물러가라."

광주시민들의 반대에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9주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강행하면서 참석을 반대하는 시민들과 마찰을 빚었다.

황 대표는 18일 오전 9시30분쯤 당직자들과 초록색 한국당 관광버스를 타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에 도착했다.

황 대표가 버스에 내려 민주의 문 쪽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몰리면서 일순간 아수라장이 됐다.

'오월단체를 사랑하는 사람들' 등 5월관련 단체는 민주의문 앞에서 '5·18왜곡 처벌법 가로막는 자유한국당 즉각 해체', '5·18역사왜곡 처벌법 즉각 제정' '5·18진상조사위원회 즉각 가동' 등이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내걸고 시위했다.

시민들은 "황교안 오지마" "황교안 물러가라"며 피켓을 던지거나 거칠게 항의하기도 했다. 

시민들에 가로막힌 황 대표는 경호원들의 도움을 받아 15분여 만에 검색대를 통과하고 기념식장으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은 물을 뿌리고 욕설을 하며 의자를 집어던지기도 했다.

기념식장 안에서도 '황교안 반대'는 계속됐다. 오월가족 시민들이 일어서서 "황교안 왜 왔냐, 물러가라"고 외쳤다. 일부 오월어머니는 오열하며 항의하기도 했다.

5·18망언 의원 징계를 미루고 사과 없이 참석하면서 5·18 39주년 기념식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