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업 돌아와 행복… 슈주 완전체 올해 나올 것”
  • 뉴스1
“본업 돌아와 행복… 슈주 완전체 올해 나올 것”
  • 뉴스1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현, 소집해제 후 솔로 싱글‘너를 만나러 간다’발표
“음원성적 기대 안해… 다양한 프로그램 러브콜 신기”

“다시 본업으로 돌아왔다. 정말 행복해.”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최근 소집해제 후 복귀한다. 그의 복귀로 슈퍼주니어는 8년만에 모든 멤버들의 군복무를 마친 ‘군필돌’이 됐다. 규현 역시 소집해제 후 본격적으로 제 2막을 연다. 그는 20일 새 싱글 앨범 ‘너를 만나러 간다’를 발매하고 솔로로 먼저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복귀한 소감은.
소집해제 하던 날, 취재진과 팬들에게 별 말 없이 자리를 떠났다. 그 이유는 현역이 아니기 때문에 시끄럽게 하고 싶지가 않았다. 교통사고 나서 대체복무로 다녀온 것이라고 아는 분들도 있지만, 일부는 모르시고 부정적인 생각을 하시는 분들도 있더라. 조심스러웠다.
2년 만에 소집해제를 해서 본업으로 돌아온 것이 믿기지가 않는다. 내일이면 다시 출근해야할 것 같다. 8시에 출근해야될 것 같고 그렇다. 직장인의 삶을 경험해보니 공휴일과 주말의 소중함도 알게 됐다. 다시 본업으로 돌아와서 행복하다.
-슈퍼주니어 전원이 군복무 마쳤는데.
올해 안에 슈퍼주니어 완전체 앨범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소집해제 전날 밤에 심경이 어땠는지.
대체복무를 하는 동안 부모님이 사는 집에서 출퇴근을 했다. 일을 다시 시작하면서 숙소로 들어가게 됐다. 본집에서 집을 싸면서 엄마도 슬퍼하고 그랬다. 아들을 자주 못보니까. 엄마가 ‘아들 꿈을 향해 달려나가라’고 해주셨는데 기분이 이상했다. 내 꿈을 향해 다시 시작하는 날이니까 잠도 잘 안왔다. 2년이라는 시간을 돌이켜 보면 주말만을 바라보면서 살았던 것 같다.
-솔로 앨범은 언제 작업한 것인지.
소집해제를 하자마자 그날 바로 녹음을 했다. 틈틈이 계속 작업을 했다. 소집해제를 하고 하루도 안쉬고 일을 하고 있다.
-‘애월리’에 작사했다. 짝사랑에 대한 이야기인데, 본인의 이야기인지.

왜 ‘애월리’냐면, 내가 친한 지인이 ‘애월리’에 별장을 가지고 있다. 휴가 겸 가서 작업을 하다보니까 ‘애월리’에 대한 영감이 많았다.
작사를 처음 해봤다. 원래 작곡만 했었다. 처음에 구상한 이야기 소재로 흥얼거리던 가사가 픽스가 돼서 쓰게 됐다. 블라인드 테스트를 해서 내 것이 뽑히게 됐다. 선택된 날 좋아서 방방 뛰었다.
-차트 성적 기대는.
아무래도 음원 성적같은 경우는 나도 기대를 안한다. 이번 앨범도 기대를 많이 하고 있지 않다. 기대감도 별로 없다. 방탄소년단, 잔나비, 위너 등 많이 있지 않나. 이렇게 기대 안되는 앨범은 처음이다.
-복귀 후 다양한 프로그램에 러브콜을 받았다.
신기했다. SM의 힘인가. 나와 관련한 이슈가 계속해서 화제더라. 예능 여기저기에서도 찾아주셔서 신기했다. 과거가 미화되는 느낌이다. 그래서 더 관심을 가져주는 것 같다. 의아하다.
-‘강식당2’ 촬영때 어땠나.
예전에 대체복무 전 ‘신서유기’에 다시 출연하게 해달라고 나영석 PD와 계약서를 쓰지 않았나. 항상 계약서를 가지고 있었다. 2년동안 보관했다. ‘강식당’은 준비를 꽤 오래했다. 개인적으로 받은 임무가 있어서 준비를 많이 해서 갔다. 기대를 많이 했다.
-피오가 맹활약했는데 불안하지는 않았나.
내가 봐도 정말 잘하더라. 가서 해보니까 피오가 정말 형들을 잘 챙기고, 나도 이번에 의지를 많이 했다. 사람들이 왜 피오를 좋아하는지 알게됐다. 피오의 진면목을 알아보는 시간이었다.
-‘라디오스타’는 왜 안했나.
조만간 ‘라디오스타’에 출연할 계획이다. MC분들에게 연락을 드려서 내 심경을 말씀드렸다. ‘라디오스타’는 지금까지 나의 연예인으로서 가장 큰 발판을 마련해준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특성상 감당하기 힘든 자리라는 것을 느꼈다. 센 이야기들을 많이 해야하는데 집에와서 심적으로 부담을 느끼는 날들이 많아서 이번에는 정중히 고사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