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명, 300㎏ 애완돼지를 구출하라”
  • 정운홍기자
“특명, 300㎏ 애완돼지를 구출하라”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지역 아파트서 길러
거구 몸에 냄새·소음 등
민원 잇따라 보호시설行
아파트 밖으로 구출작전이 시도되고 있는 안동시 한 아파트의 애완용 돼지.
아파트 밖으로 구출작전이 시도되고 있는 안동시 한 아파트의 애완용 돼지.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 안동시 용상동주민센터는 최근‘돼지 구출작전’에 전 직원들이 머리를 맞대며 아이디어를 짜냈다.
 20일 주민센터에 따르면 최근 용상동의 한 아파트 주민이 집안에서 키우던 애완용 돼지가 300kg까지 체중이 불어나 냄새와 소음 등으로 크고 작은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 이 아파트 주민 A씨는 3년 전 애완용으로 돼지를 구입했는데 현재는 몸집이 불어나 300kg에 육박하고 있다.

 A씨는 돼지에 대한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화물차를 이용해 돼지를 수차례 밖으로 끌어내려 했지만 엄청난 무게와 몸집 때문에  실패했고, 성인 남성 2~3명이 달려들어도 꿈쩍도 하지 않았다. 또 소방당국에 의뢰해 구조대원들과 사다리차를 동원해 끌어내리려 했지만 창문턱의 높이 때문에 실패했다는 것.
 결국 안동시는 고민 끝에 맞춤형 들 것을 제작하고 수의사와 성인 남성 5~6명을 동원해 오는 23일께 마취제를 투약해 잠들게 한 뒤 돼지를 집 밖으로 꺼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옮겨진 돼지는 동물보호시설로 보내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돼지가 다치지 않도록 옮기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