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해양미생물서 ‘항암’ 신물질 발견
  • 허영국기자
독도 해양미생물서 ‘항암’ 신물질 발견
  • 허영국기자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과학기술원 독도팀, 3종 신물질‘독도리피드’명명
생물계면활성제 함류… 국제 학술지에 연구결과 게재

[경북도민일보 = 허영국기자] 독도 주변 해역 퇴적토에 사는 해양미생물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3종의 신물질 ‘독도리피드’가 발견됐다.
 해양수산부 산하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독도 주변해역 퇴적토에 사는 해양미생물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3종의 신물질을 발견해 ‘독도리피드(Dokdolipids A-C)’로 이름을 붙였다고 20일 밝혔다.
 해양과학기술원의 신희재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006년부터 추진된 ‘독도 지속가능 이용 연구사업(연구책임자 박찬홍 박사)’의 일환으로 이번 연구를 진행해 오면서 독도리피드가 6종의 암에 대해 항암활성을 보유하고 있는 것을 밝혀냈다. 

 독도리피드는 람노리피드(Rhamnolipids) 계열의 생물계면활성제(Biosurfactant)다. 생물계면활성제는 석유의 부산물에서 얻어지는 일반적인 계면활성제와는 달리 친환경적이다. 화장품, 식품, 가정용품 및 의약품 등에 다양하게 활용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해양의약분야 학술지 ‘마린 드럭스(Marine Drugs)’에 게재(4월 20일자)됐으며 국내특허(1월 28일)와 국제특허(PCT) 출원(3월 8일)도 완료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독도리피드’의 활용가능성과 상용화 등에 대해 연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해수부는 이번 발견이 전 세계에 독도를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향후 천연계면활성제 개발 등에 활용될 경우 산업적 측면에서도 큰 가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찬홍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장은 “독도에는 1만2000여 종의 다양한 해양미생물이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질병 치료효과가 있는 신물질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