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국제불빛축제 31일 ‘화려한 개막’
  • 이경관기자
포항국제불빛축제 31일 ‘화려한 개막’
  • 이경관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승격 70년 기념 주제로
형산강체육공원 일원서
내달 2일까지 사흘간 열려
全세대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축제로 펼쳐져
작년 경북 포항시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린 2018 포항국제불빛축제 메인 행사인 그랜드 반짝반짝 퐝퐝쇼에서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고 있다. 사진=뉴스1
작년 경북 포항시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린 2018 포항국제불빛축제 메인 행사인 그랜드 반짝반짝 퐝퐝쇼에서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도민일보 = 이경관기자]‘2019 포항국제불빛축제’가 오는 31일 형산강체육공원 일원에서 화려하게 개막한다.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포항국제불빛축제는 포항시 시 승격 70년을 맞아 ‘70년 역사 포항, 희망의 불빛으로 밝히다’는 주제로 오는 31부터 6월 2일까지 3일 동안 형산강체육공원 일대를 환하게 밝힌다.
 이번 축제는 새로운 희망과 품격을 더한 ‘포스코와 함께하는 국제 불꽃쇼’, 2000여명의 시민 및 50개 이상의 대형 오브제(인형)가 참여하는 ‘불빛 퍼레이드’, ‘파크 뮤직 페스티벌’, ‘렛츠씽 퐝퐝 페스티벌’ 등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축제로 펼쳐진다.
 특히 △불빛 퍼레이드-빛, 희망, 귀향 △포스코와 함께하는 국제불꽃쇼 △그랜드 피날레의 불꽃의 향연 등 축제 전반에 연오랑세오녀 설화를 축제 전반에 녹여내 축제를 풍성하게 엮는다.
 ‘포스코와 함께하는 국제불꽃쇼’와 시 승격 70년 기념 ‘그랜드 피날레’는 캐나다와 일본팀이 ‘자부심과 축하’라는 주제로 음악과 결합한 예술적 불꽃쇼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포항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국내 최대 규모 1km의 연화 발사장에서 불꽃쇼를 진행해 대규모 스펙터클의 미학을 선보인다. 세계 최고의 국제불꽃경연대회 3회 우승을 자랑하는 캐나다 ‘로얄 파이로테크닉’팀은 ‘해와 별들’이라는 주제로 연화연출을 선보이며 일본의 ‘마루타마야팀’은 ‘새로운 미래의 태양’을 주제로 압도적인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연대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앞으로도 역사와 전통을 담아내며 타지역 관광객의 포항 방문을 촉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는 것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영일대해수욕장에서 펼쳐지던 국제불빛축제는 올해는 형산강체육공원 일원에서만 3일 동안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