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마을 간이상수도서 1급 발암물질 비소 다량 검출
  • 기인서기자
영천 마을 간이상수도서 1급 발암물질 비소 다량 검출
  • 기인서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기인서기자] 영천시 자양댐 인근의 한 마을 간이상수도에서 1급 발암물질인 비소가 다량 검출됐다.
  20일 영천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자양면 용산리의 마을 간이상수도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비소가 기준치(0.01㎎/ℓ)의 2배 이상인 0.021㎎/ℓ 검출됐다.

  문제는 이 마을 30여가구가 간이상수도 물을 식수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영천시 상수도사업소는 간이상수도에 대한 단수 조치를 내리고 생수를 지원하고 있다.
  시는 비소 제거 장치에 들어가는 여과제를 교체한 뒤 비소 검출 수치를 확인해 원수 공급 재개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김동환 영천시 상수도사업소 보수계장은 “여과제 교체 주기가 1년 6개월인데 지난해 설치한 여과제의 수명이 다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영천시는 2023년까지 230억원을 들여 이 일대 간이상수도를 시 상수도로 교체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