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장 동력 확보 머리 맞대다
  • 김우섭기자
신성장 동력 확보 머리 맞대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민선7기 과학·산업분야
전략프로젝트 협의회 개최
중장기 정책방향 제시·공유
민선7기 경북도 ‘과학·산업 전략프로젝트 협의회’가 지난 24일 경북테크노파크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민선7기 경북도 ‘과학·산업 전략프로젝트 협의회’가 지난 24일 경북테크노파크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는 지난 24일 경북테크노파크에서 과학 산업분야 도와 시군 공무원과 연구기관 관계자 등이 모여 과학·산업 전략프로젝트 협의회를 개최했다.
 경북도 과학·산업분야의 중장기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추진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경북 과학산업 5대 권역 전략프로젝트, 2030 신(新)경북형 미래전략산업에 대한 정책방향과 지자체-지역연구기관 간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미래 과학산업을 재편하고 핵심 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계획으로 △동해안 메가사이언스밸리(동부권) △낙동강 ICT 융합산업벨트(서부권) △금호강 지식산업벨트(남부권) △백두대간 네이처 생명산업 특구(부부권) △혁신도시 드림모아 프로젝트로 분류해 사업화를 추진한다.
 2030 신(新)경북형 미래전략산업은 경북만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선점할 수 있는 5가지 틈새 산업군을 전략적으로 지정한 것으로 △청색기술 △뷰티·화장품 △재난안전 △방위군수 △환경·자원 산업을 핵심 산업으로 지정해 국가전략사업 및 지역 주력산업과의 연계와 신규사업 발굴 등으로 집중 육성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경북도는 올해 초부터 전략회의를 통해 과학산업 분야에 대한 두 가지 프로젝트를 구상해 왔으며 지속가능한 핵삼산업의 키워드 선정, 시군 권역별 순회를 통한 사업설명 및 건의사항 수렴, 전문가 컨설팅 등을 거쳐 전체적인 윤곽을 확정했다.
 특히 시군 권역별 순회 시 군단위 자치단체의 과학산업 과제 발굴의 어려움과 아이디어를 지원해 줄 컨설팅 기관과의 연계가 어렵다는 애로사항을 반영해 이번 협의회에서는 지역 연구기관과 자치단체의 관심사업 매칭으로 지역 산업 발굴을 위한 네트워크의 장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철강, IT, 전자 등 전통 주력산업의 경쟁력이 약화되는 가운데 신산업 출현은 지연되고 있어 새로운 동력산업의 발굴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두 프로젝트를 통해 과학산업의 새로운 전략 틀 마련과 함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