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깃값 폭등… ‘삼겹살 대란’ 오나
  • 이예진기자
돼지고깃값 폭등… ‘삼겹살 대란’ 오나
  • 이예진기자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매가 10% 이상… 중국도 생산량 감소·가격 상승
포항도 한달전보다 2~5%↑… “성수기 앞두고 걱정”
돼지고기 삼겹살 가격이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ASF)이 확산하는 가운데 한달 새 17% 가까이 상승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 돼지고기 매대 모습. 뉴스1
돼지고기 삼겹살 가격이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ASF)이 확산하는 가운데 한달 새 17% 가까이 상승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 돼지고기 매대 모습.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이예진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영향으로 국내 돼지고깃 값이 폭등조짐을 보이면서 ‘삼겹살 대란(大亂)’이 우려되고 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서도 돼지고깃값 상승세가 본격화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국내 전체 돼지고기 유통 물량의 3분의 1 정도를 차지하는 수입산 돼지고깃값이 상승하면 국산 돼지고깃값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당 5800원 선을 보이던 서울 마장동 축산시장의 수입 냉동 삼겹살 시세(도매가)는 5월 말 현재 ㎏당 6400원까지 올랐다. 불과 한 달 만에 시세가 10% 이상 뛰었다.
 포항지역 돼지고기 소매가격도 죽도시장의 경우 삼겹살 100g당 1817원, 목살 1650원이며 흥해읍의 경우 100g당 2380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는 한달전보다 2~5% 정도 올랐다는게 상인들의 말이다.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오면서 삼겹살의 수요는 점점 늘어나고 있지만 ASF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수입물량이 줄면서 가격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축산업계 관계자는 “보통 4~5월 사이에는 계절적 요인으로 가격이 2~3% 정도 소폭 오르긴 하지만 10% 이상 오른 것은 다른 요인이 있다고 봐야 한다”며 “ASF의 영향이 국내에도 본격화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중국의 돼지고기 생산량 감소로 인한 파급효과가 이미 국내시장에도 미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4월 20일까지 국내 돼지고기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8만3789t보다 16.7% 감소한 6만9830t에 그쳤다.
 업계 전문가들은 국제 돼지고기 시세 급등세가 국내 수입량 감소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국내 수입 비중이 큰 스페인산 수입 돈육의 직매입 시세는 지난해 5월 ㎏당 4달러 초반에서 현재는 5달러 중반대까지 30% 이상 급등했다. 지난해에는 유통업체와 대형 수입상 등이 벨기에산 돈육을 많이 판매했으나,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영향으로 벨기에산 돈육의 수입이 금지되면서 스페인산 돈육의 수입가가 상승하고 있다.
 포항축협 관계자는 “ASF 사태여파가 여름 휴가철에다 삼겹살 성수기를 앞두고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가격이 오르면 삼겹살 소비는 물론 삼겹살 대란마저 우려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