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자활·자립 돕는 반찬가게 문 열다
  • 정운홍기자
저소득층 자활·자립 돕는 반찬가게 문 열다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안동지역자활센터 ‘오레시피’ 안동 용상점
안동시·오레시피 안동 용상점 관계자들이 착한 가게 오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동시·오레시피 안동 용상점 관계자들이 착한 가게 오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  안동시 저소득층 주민들의 자활·자립을 돕는 홈푸드 반찬가게가 문을 열었다.
 경북안동지역자활센터는 지난 27일 프렌차이즈 반찬가게 ‘오레시피 안동 용상점’을 오픈했다.

 이번 사업은 단순 자활 근로 사업에서 벗어나 민간 기업으로부터 체계적인 기술훈련과 경영노하우를 전수해 운영하는 지역 최초 기업 연계형 자활사업이다.
 경제적·기술적 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에게 성공적인 창업기회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주목받고 있는 새로운 모델이다.
 식당을 운영해본 경험이 있는 자활사업 참여주민 7명이 운영하는 ‘오레시피 안동 용상점’은 신선한 재료로 믿고 먹을 수 있는 반찬을 만들어 판매하며 발생한 수익금은 참여자들의 자립을 위한 창업자금과 자립성과급으로 사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