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스마트시티’ 성공… 지역 특화전략 필요”
  • 김무진기자
“대구 ‘스마트시티’ 성공… 지역 특화전략 필요”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용석 대경연구원 주장
“ICT접목 효율적 정책 추진
신성장동력 창출 꾀해야”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국내 ‘스마트시티’ 선도 도시로 자리매김한 대구가 향후 성공 추진을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지역 특화전략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우리나라 도시정책이 신도시 건설 보다 기존 도시 관리에 대한 비중이 높은 만큼 정부의 스마트시티 사업 방향 역시 ‘기존 도시의 지속가능성 향상’으로 전환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구경북연구원 권용석 박사는 30일자 대경CEO 브리핑 제575호 ‘특화전략을 통해 대구시 스마트시티의 성공 이어가자’라는 제목의 연구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권 박사는 “스마트시티는 현대 도시가 마주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대구는 2014년 이전 U-IT기술 적용 중심의 개별 사업 위주에서 시민체감 서비스 및 종합 전략에 기반을 둔 도시혁신 기반사업으로 확장 중”이라며 “여기에다 2016년부터는 대구시 자체로 ‘스마트 대구 프로젝트’를 추진해 생활환경, 에너지, 미래자동차·교통, 데이터 기반 등 4대 분야에서 도시서비스의 스마트화를 모색하는 등 스마트시티 정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대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스마트시티·빅데이터 분야 국가 시범사업 4관왕을 차지하는 등 전국적으로 높은 위상을 갖고 있는 스마트시티”라며 “ICT 기술을 접목한 효율적인 스마트시티 정책 추진을 통해 도시경쟁력 제고 및 질적 발전, 도시문제 해결, 신성장동력 창출 등을 꾀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권 박사는 대구 스마트시티 추진 정책 방향으로 ‘혁신체계 구축형 스마트시티’를 꼽았다.
 그는 “그동안 스마트시티 사업은 주로 공급자 중심으로 지역적 맥락이 고려되지 못해 사업 실효성과 체감도가 떨어진 것이 사실”이라며 “대구 스마트시티 사업의 지속가능성 보장 등을 위해서는 방법론적 고민 보다 해결 문제를 고민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스마트시티의 유형은 크게 ‘첨단인프라 구축형’, ‘플랫폼 중심형’, ‘혁신체계 구축형’ 3가지로 분류되는 데 여러 전략을 고려하면 대구는 혁신체계 구축형에 선택과 집중해야 한다”며 “이에 대한 구체적 예로는 시민들이 미세먼지 문제를 함께 고민하는 ‘미세먼지 안전 리빙랩’ 사업, 노후지역 내 상하수도 노후화로 인한 누수현상 모니터링 및 공원 내 토양 습도 계측을 통한 급수 낭비 예방 등과 같은 ‘스마트워터그리드 사업’, 건물 노후 및 이용수요 감소로 방치된 건물 붕괴 위험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는 ‘스마트 건물관리사업’ 등을 들 수 있다”고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