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현대·기아차와 1조2000억 규모 계약
  • 김진규기자
다스, 현대·기아차와 1조2000억 규모 계약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2월~2030년 2월까지
총 102만대 분량 카시트 공급

[경북도민일보 = 김진규기자] ㈜다스가 최근 현대·기아차와 총 1조2000억원 규모의 카시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2021년부터 생산 예정인 스타렉스(Starex) 후속 차종에 납품하게 된다.
 계약기간은 2021년 2월부터 2030년 2월까지 10년간이며, 연간 10만2000대씩 총 102만대 분량이다.
 ㈜다스의 단일 차종 공급계약 중 기간, 물량, 금액 면에서 역대 최대 규모다.

 ㈜다스는 다년간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통해 시장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시트 구성은 물론 탑승자 편의성을 제공해 소비자 기호를 충분히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계약은 ㈜다스가 현재 시트를 공급 중인 스타렉스에 이어, 후속 모델의 시트까지 수주함으로써 고객사와 소비자들로부터 안정된 품질을 인정받았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이로써 ㈜다스는 장기간 안정적인 일감 확보를 통해 고용안정 효과는 물론 경영정상화 기반을 탄탄히 다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스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스타렉스 후속 차종의 풀 체인지를 통해 향후 대형 밴(van)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다스는 국내 사업장에서 기존 스타렉스의 카시트를 포함해 그랜저 등 현대차 18개 차종, 쏘렌토 등 기아차 8개 차종, 렉스턴 등 쌍용차 2개 차종의 카시트 트랙을 생산, 공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