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체계적 하천정비로 재해예방한다
  • 이희원기자
영주시, 체계적 하천정비로 재해예방한다
  • 이희원기자
  • 승인 2019.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천 5개소에 1646억 투입
시민 위한 체육공원도 조성
영주시가 재해 예방은 물론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기 위해 체계적인 하천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br />
영주시가 재해 예방은 물론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기 위해 체계적인 하천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이희원기자] 영주시가 재해예방과 시민들의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하천정비 사업에 집중한다.
 시는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할 목적으로 5일 시가지를 관통하는 서천을 비롯해 지방하천과 소하천 세천을 정비하고 영주댐 주변지역 정비사업과 서천생활체육공원을 조성해 안전한 하천유지관리와 함께 친수공간을 시민들에게 제공한다.
 시는 현재 관내 5개소의 지방하천(42.6㎞)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1646억 원을 투입해 재해예방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다.

 죽계지구(L=9.5㎞)와 서천지구(L=7.8㎞) 하천재해예방사업은 총사업비 771억을 투입해 2015년도에 착공해 2021년 완료예정으로 제방축조, 호안정비 등이 한창이다.
 경북도에서도 총사업비 875억원으로 내성천지구(L=8.2㎞), 토일지구(L=9.4㎞), 낙화암지구(L=7.7㎞) 등 3개소 지방하천을 오는 2023년 완료예정으로 선제적 수해예방에 나서고 있다.
 또한, 소하천정비의 기본방침과 수계별, 소하천망을 구성해 재해예방, 환경 및 수질보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주택, 농경지 등과 접해 있는 시 전역에 있는 소하천 176개소 294㎞의 소하천을 75억원의 용역비로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소하천정비종합계획을 수립 중이다.
 총사업비 408억원으로 왕당천, 봉암천, 봉양천, 원당천 등 4개소의 소하천 14.6㎝ 구간을 2012년에 공사를 시작해 2021년도 완료 계획으로 농경지와 가옥 침수피해 예방을 위한 제방보강 사업을 벌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