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민 “포스코 조업정지 땐 지역경제 직격탄”
  • 이상호기자
포항시민 “포스코 조업정지 땐 지역경제 직격탄”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06.0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상의·철강관리공단 등
16개 지역 시민·사회·단체
행정처분 완화 촉구 성명서
“지진으로 포항경제 장기침체
‘조업정지 10일’에 깊은 우려
현실성 없는 행정처분 대신
환경시설 개선 투자 확대를”
포스코 포항제철소전경
포스코 포항제철소전경

[경북도민일보 = 이상호기자] 포항시민들도 경북도의 포스코 포항제철소 ‘조업정지 10일’ 행정조치에 반대하고 나섰다.
 포항상공회의소와 포항철강관리공단을 비롯한 지역 16개 시민·사회·경제단체는 지난 7일 ‘포항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10일 행정처분 완화’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시민·사회단체는 “포항은 2017년 11월 15일 일어난 촉발지진 이후 지역경제는 장기적인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경북도가 포항제철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사유로 조업정지 10일의 행정처분 조치를 내린 것에 대해 깊은 우려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 “철강은 ‘산업의 쌀’로 포항제철소 고로 조업정지로 철강생산에 차질이 생기게 되면 전·후방산업은 물론, 포항철강공단 347개 공장의 조업활동에도 큰 피해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는 물론 조선, 자동차, 가전업체에 소재가 적기에 공급되지 않아 이들 산업에도 직격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당장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조업정지 10일의 행정처분 대신 대기오염을 저감할 수 있는 환경시설 투자를 확대하도록 하는 등 대기오염물질 총량을 줄이게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들은 “고로 조업중지로 인한 경제적 손실과 국가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해 포스코를 비롯한 철강업계가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개선방안을 강구할 수 있도록 시간적인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며 “대기환경보전법의 관련조항이 제철산업 특성에 맞게 법리적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상의·포항철강관리공단은 이날 공동으로 경북도와 대구지방환경청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6-09 21:10:55
포항 시민인데 그렇게 생각안하는데요?
그동안 몰래 방출하고 걸리니 전부 그런다???
말같잖은 소리말고 그렇게 좋은거면 코대고 마셔보든지요???

덕덕덕 2019-06-12 09:07:52
조업정지는 좀 그렇고 벌금 1000억 때리고, 환경시설투자 지연시 벌금 때립시다. 포항시민을 아주 조스로 보네. 포항시민은 바봅니까? 이명박한테 지진때려맞아, 포스코에 환경오염배출물 때려맞아 근데 뭐? 현정부 비난하네? 포항시민을 노예로 봅니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