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명승부’ 36년 만에 4강 神話 다시 쓰다
  • 모용복기자
‘기적의 명승부’ 36년 만에 4강 神話 다시 쓰다
  • 모용복기자
  • 승인 2019.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U-20 월드컵 8강 승부차기 혈투끝 세네갈 꺾어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후 36년 만에 4강 진출
이강인 1골2도움 활약… 12일 에콰도르와 준결승 승부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 대한민국과 세네갈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3대 2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 대한민국과 세네갈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3대 2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경북도민일보 = 모용복기자] 9일 새벽 한국을 발칵 뒤집히게 한 ‘기적의 명승부’가 연출됐다.
 지난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에서 박종환 감독과 ‘붉은악마’들이 일궈낸 4강 신화가 36년만에 재현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의 짜릿한 승리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새벽잠을 설치며 TV앞에서 한국팀을 응원하던 국민들은 U-20 대표선수들의 각본없는 드라마에 울고 웃었다. 마지막 승부차기에서 첫번째와 두번째가 모두 실축, 희망이 거의 사라진듯 했으나 이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기적을 연출하는 대 역전극을 펼쳤다. 이 광경을 지켜본 국민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전에서도 또 한번의 기적이 일어 나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