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새 역사 썼다…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
  • 모용복기자
한국축구 새 역사 썼다…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
  • 모용복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월드컵 준결승 경기
이강인-최준 합작 1-0 승
男축구 사상 첫 결승 쾌거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
12일 오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가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제압하면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뉴스1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가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새벽 1시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 = 모용복기자] 한국 축구사에 길이 남을 새 역사의 한페이지가 장식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폴란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축구 역사를 통틀어 FIFA 주관 대회 마지막 무대를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20 축구대표팀은 12일 새벽 3시30분 폴란드의 루블린 아레나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최준이 통렬한 오른발 슛으로 천금같은 결승골을 뽑아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에 출전했던 박종환 사단의 ‘붉은 악마’와  2002 월드컵에 나선 히딩크호의 4강을 뛰어 넘어 결승에 오르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이날 새벽잠을 설치며 TV앞에서 한국팀을 응원하는 국민들은 이강인의 패스를 이어받은 최준이 골을 터뜨리자 모두가 자리를 박차며 환호성을 내질렀다. 이 역사적인 순간을 오래토록 간직하려는 듯 경기가 끝났는데도 쉽게 TV앞을 떠나지 못하며 명장면을 보고 또 봤다.

 이제 단 한경기만 남았다. 또다른 새 역사가 기다리고 있다.
 대망의 결승전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상대는 이탈리아를 꺾고 올라온 우크라이나.
 만약 우크라이나까지 꺾는다면 여자 U-17 대표팀에 이어 두 번째로 FIFA 주관 대회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역사적인 순간을 맞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