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고도 경주서 아시아 최고 철인 가린다
  • 김진규기자
천년고도 경주서 아시아 최고 철인 가린다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亞트라이애슬론선수권대회
20~23일 보문관광단지 일원
31개국 1500여명 참가 열전
지난해 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에서 선수들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에서 선수들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김진규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보문관광단지 일원에서 공사와 대한트라이애슬론연맹이 주최하고 경북도, 경주시가 후원하는‘경주 아시아 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2018년까지는 국내대회로 개최 됐으나 올해는 국제대회로 격상해 중국, 일본, 태국 등 아시아 31개국에서 외국인 선수 400명과 국내선수 1100명 등 1500명이 참가해 인간의 한계를 뛰어 넘는 아시아 최고의 철인을 가린다. 또한 참가선수와 임원, 가족 등을 더하면 약3,000명이 4일간 경주에 머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
 공사에서는 많은 외국선수 및 가족들이 참가함에 따라 편의제공을 위해 대회장과 관광지간 순회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행사장 주변에는 지역문화단체의 버스킹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로 볼거리를 제공하여 경주를 세계에 알린다.

 특히 경기가 진행되는 4일 동안 오전 6시30분부터 낮 12시까지 원활한 경기진행을 위해 보문단지내 보문교 삼거리부터 천군네거리까지 교통통제가 이루어지고, 동호인 대회가 치뤄지는 23일에는 보문교 삼거리에서 천강로(천북면사무소 삼거리)까지 추가로 교통이 통제되는 만큼, 보문단지를 방문하는 지역민 및 관광객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번 대회에 선수 및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경주경찰서, 경주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의료진을 배치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만반의 준비를 할 계획이다.
 보문관광단지는 2008년부터 트라이애슬론 대회가 개최되고 있으며 아름다운 호수와 산책로, 순환도로와 숙박시설 등의 인프라가 완벽하게 갖춰져 경기개최에 최적의 장소로 평가되며, 특히 대회 기간 중 체류와 휴양이 동시에 가능함으로 스포츠관광의 메카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지역 최초로 아시아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를 경주 보문관광단지에서 개최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관광비수기 타개를 위해 다양한 스포츠마케팅으로 경북이 스포츠관광의 중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