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 자체가 스포일러… 짜릿했죠”
  • 뉴스1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 짜릿했죠”
  • 뉴스1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훈,‘기생충’서 비밀병기 활약
스포일러 방지위해 SNS도 끊어
봉 감독님 배려 덕 영화 먼저봐

배우 박명훈이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을 찍기 시작한 후부터 SNS를 끊었다고 말했다.
박명훈은 최근 진행한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 관련 인터뷰에서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라 칸에서 레드카펫도 밟지 않은 것이냐’는 질문에 “카메라에 안 찍혔을 뿐이지 다 같이 했다고 생각한다.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영화를 같이 보고, 사진만 안 찍혔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여서 너무 짜릿했다. 숨어있는 자의 즐거움이 있었다. 숨겨야 했던 것도 있고, 내가 숨어있는 걸 즐긴 것도 있다”고 지금까지 영화의 스포일러가 될까봐 말을 아꼈던 사실을 알렸다.
박명훈은 ‘기생충’에서 문광(이정은 분)의 남편 근세 역을 맡았다. 근세는 ‘비밀병기’와도 같은 캐릭터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영화에 반전을 주는 캐릭터.
박명훈은 “개봉 첫날에 영화를 봤다. 집이 잠실인데,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 갔다. 거기서 조조로 봤다. 아침 10시인데 사람이 꽉 차있더라. 첫날이라 더 그럴 수 있지만, 주위를 봤는데 사람들이 꽉 차있었다”면서 뿌듯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칸에서도 2300석이 단 한명의 관객들도 안 나가고 정말 뮤지컬을 보면 주인공이 아리아가 끝나면 기립박수를 치는 것처럼 그 영화를 그렇게 보더라. 음악이 나오다가 기립 박수 치고 분위기가 장난 아니었다. 서양 사람들은 이렇게도 보는구나. 너무 잘 봐서 깜짝 놀랐다”고 칸 현지 관객들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박명훈은 ‘기생충’에 출연한 후 SNS를 끊고 살아왔다. 그는 “작년 4월에 들꽃영화상 남우조연상 후보로 올랐다. ‘재꽃’이라는 영화였다. 그 때 사진을 끝으로 아무런 사진을 올리지 않았다. 팬들이 영화를 보시고 와서 그 사진 밑에 댓글을 남겨주신다”며 “아직까지는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여서 SNS를 하면 사진을 올려야 하니, 부작용이 많이 생길 수 있어 아직 (SNS를) 안 하고 있다. 몇 분에게만 감사하다는 댓글을 달아드렸다”고 밝혔다. ‘기생충’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SNS를 끝낼 생각이 없다고.
박명훈은 봉준호 감독의 배려로 암투병 중인 자신의 아버지가 가장 먼저 ‘기생충’을 봤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내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존경하는 감독이다. 그렇지만 막 영화에 합류했을 때는 실제로는 모를 때다. 영화 팬으로서 ‘살인의 추억’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였고, 마음에 ‘리스펙’을 갖고 있긴 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봉준호 감독을 존경하는 마음이 있었지만, 미담이 많아 실제로도 정말 그러한 사람인가에 대한 의문은 있었다. 박명훈은 “현장에서 정말 그럴까 생각했는데 그게 현실이었다”면서 폐암 투병 중이던 자신의 아버지를 배려한 봉준호 감독의 마음 씀씀이에 관련한 미담을 밝혔다. 봉준호 감독이 투병 중인 아버지의 사연을 듣고 키 스태프만 참석하는 첫 시사회에 아버지를 초대했다는 것.

박명훈은 “내가 배우 중에 영화를 가장 처음 봤다. ‘명훈아 아버지 몸이 안 좋으시니 모시고 오라’면서 초대해주셨다. 아버지는 몇 천 편의 영화를 본 영화광이시다. 봉준호 감독님의 팬이고, 송강호 선배님의 팬이다. 본인이 어릴 때 영화배우의 꿈도 있으셨다. 내가 봉 감독님 영화에 캐스팅 됐을 때도 좋아하셨다”며 “감독님 얼마나 바쁘셨겠나. 편집하고 칸에 내고 하는 그 상황에서 아버님을 모셔오라고 하셨다. 감독님을 ‘봉테일’이라고 하는 이유는 많겠지만 인물에 대해, 배우에 대해 마음 써주는 배려의 디테일이 완성돼 그런 작업이 나온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도 (영화를 보고)감격해서 울먹울먹하셨다. 영화가 끝나고 악수하실 때 감사하다고 하셨다. 이번 시사회 때 또 모셔왔다. 기쁜 마음으로 보셔서 (병이) 느리게 진행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상업 영화 데뷔작으로 천만 배우가 된다면 어떨 것 같으냐’는 질문에 “실감이 안 난다. 나는 황금종려상을 받은 게 더 큰 것 같다. 대한민국 영화 100년 사상 처음이다. 세상에서 가장 명예로운 영화제인 칸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은 게 천만보다 더 세다. 자부심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쨌든 우리나라 영화가 흔하게 나오지 않는데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게 대단히 영예로운 일이라 생각해서 그게 좋다. 더불어 천만 이상의 관객이 들면 그 이상 좋은 것이 없다”고 벅찬 심경을 밝혔다.
박명훈은 지난달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영화제의 공식 상영회에도 ‘기생충’ 배우들과 함께 참석했다. 그는 ‘황금종려상 수상 당시 눈물을 흘리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비현실적인 느낌으로 다가오니 막상 눈물이 안 났다. 너무 좋은데 갑자기 다가와서 실감이 안 난다고 해야하나? 이게 진짜 맞아? 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게 되게 오래 가더라. 어느 정도 시간이 가면 느껴질 거 같은데 아직도 어안이 벙벙하다”고 밝혔다.
‘기생충’은 박명훈에게 “선물 같은” 영화다. 그는 “이 영화는 모두에게 의미있는 영화일 것 같다. 상 받은 것도 영예로운 일이지만 작품 자체가 우리의 현주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부분도 있다. 우리에게는 그런 선물같은 작품이 아닐까. 물론 내 배우 인생에도 선물이다. 그렇지만 모든 분들에게도 선물이 아닐까”라고 알렸다. 
박명훈은 ‘기생충’에서 문광(이정은 분)의 남편 근세 역을 맡았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고, 그렇게 얽힌 두 가족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한편 ‘기생충’은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 수상이다. 현재 700만 관객을 넘기며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