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
  • 모용복기자
한국, U-20 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
  • 모용복기자
  • 승인 201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반 이강인 PK 선제골 불구 1-3 아쉬운 패배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역대 최고성적
이강인, 한국 선수 처음으로 골든볼 수상 영예

[경북도민일보 = 모용복기자] 대한민국 U-20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이 우리 축구사에 지워지지 않을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다.

비록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져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이제까지 젊은 태극전사들이 보여준 투지와 집념은 우리 국민 뿐만 아니라 세계 축구팬들도 놀라게 했다.

이미 결승에 오른 것만으로 새로운 역사이며, 그들은 우리의 자랑거리가 되기에 충분했다. 아쉽게 우승 트로피는 놓쳤지만 태극전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는 역사를 창조했다.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뉴스1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뉴스1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오세훈과 이강인을 선발 투톱으로 한 3-5-2 전술을 들고 나온 20세 이하(U-20) 한국 대표팀은 전반 4분께 이강인의 패널티킥 성공으로 1-0으로 앞서 나갔다.

김세윤이 오른 측면 돌파를 시도하다 페널티 박스 선상에서 상대 수비수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고, 비디오판독(VAR) 결과 파울로 판정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그러나 선취골을 허용한 우크라이나의 파상적인 공세 속에 전반 33분께 문전 앞 프리킥에 이은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의 밀어넣기 성공으로 동점골을 허용했다.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동점골을 넣은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동점골을 넣은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전반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 7분 우크라이나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의 역습으로 또다시 골을 허용해 1-2로 역전을 당하고 말았다.

한국은 24분 이강인이 올린 코너킥을 오세훈이 절묘한 헤딩슛으로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파상적인 공세를 펼치던 한국은 후반 40분 우크라이나 오른쪽 문전 이강인의 센터링 볼에 오세훈이 머리를 갖다댔지만 상대 골키퍼 정면으로 가고 말았다.

우크라이나는 후반 43분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가 우리 수비수의 패스미스로 인한 단독 찬스를 골로 성공시켜 3-1로 승부에 쇄기를 박았다. 이로써 한국 축구사에 새로운 역사를 써가던 젊은 태극전사들은 준우승을 차지하며 신화창조에 마침표를 찍었다.

U-20 대한민국 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를 마치고 골든볼을 수상하고 있다. 뉴스1
U-20 대한민국 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를 마치고 골든볼을 수상하고 있다. 뉴스1

이번 대회에서 가장 눈부신 활약을 펼친 이강인은 한국 축구선수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골든볼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에 앞서 열린 준결승에서는 한국에 1대 0으로 졌던 에콰도르가 이탈리아를 누르고 최종 3위를 차지했다. 에콰도르는 15일 폴란드 그디니아의 그디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3-4위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었다. 연장 전반에 터진 리처드 미나의 결승골을 앞세워 승리를 따낸 에콰도르는 이번 대회에서 사상 최고 성적인 3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이번 대회 B조 조별리그에서 이탈리아에 당했던 1-0 패배도 설욕했다.

한편 이날 포항·경주 등 경북 도내 곳곳에서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우리 대표팀의 승리를 염원하는 거리응원전을 펼쳤다.

대구에서는 지역 출진 정정용 감독의 선전을 기원하는 단체응원이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진행됐으며, 도시철도공사는 거리응원에 나선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도시철도 연장운행을 시행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