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수’ 괴물, 10승 놓쳤지만 위기관리 능력 빛났다
  • 뉴스1
‘아홉수’ 괴물, 10승 놓쳤지만 위기관리 능력 빛났다
  • 뉴스1
  • 승인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 컵스전 홈 경기 선발
5만 관중 앞 압도적 7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8K 호투

3경기 연속 무볼넷 행진
득점권 피안타율 ML 1위
최정상급 피칭 이어가며
아홉수 불운 무색케 해
류현진이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이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코리안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아홉수에 빠졌다. 그러나 불운일 뿐, 걱정은 없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컵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2-2 동점이던 8회초 마운드를 로스 스트리플링에게 넘기면서 시즌 10승, 빅리그 통산 50승 달성이 다시 한 번 불발된 류현진이다. 지난 11일 LA 에인절스전에서도 류현진은 6이닝 1실점으로 잘 던졌으나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불운이 이어지고 있다. 에인절스전에서는 3-1로 앞선 가운데 마운드를 내려왔으나 불펜 방화로 승리를 놓쳤다. 이날은 동점 상황에서 강판해 승리요건 조차 갖추지 못했다.
아홉수에 빠지긴 했지만 류현진의 리그 최정상급 피칭은 계속되고 있다. 평균자책점도 1.36에서 1.26까지 낮추면서 메이저리그 전체 1위 자리를 고수했다.
세부 투구 내용 또한 마찬가지다. 이날도 류현진은 7이닝 동안 볼넷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정교한 제구를 자랑했다. 반면 삼진은 8개나 뺏어냈다. 류현진의 삼진/볼넷 비율은 15.40에서 17.00으로 더욱 높아졌다. 이 부문 2위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6.80)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3경기 연속 무볼넷 행진.

득점권에서 발휘하는 괴력도 여전했다. 이날 류현진은 득점권에서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6회초 1사 1,3루에서 윌슨 콘트레라스의 내야에 힘없이 구르는 타구가 수비 시프트에 의해 적시타로 둔갑하는 불운이 따르긴 했지만 나머지 득점권 상황에서는 삼진 2개를 포함해 모두 범타 처리에 성공했다.
0.037였던 류현진의 득점권 피안타율은 0.051(59타수 3안타)으로 높아졌다. 그러나 여전히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 중 1위다.
이날 다저스는 류현진 강판 후 8회말 마틴 러셀의 적시타로 3-2 승리를 거뒀다. 자신의 등판 경기에서 팀이 승리했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10승 달성은 미뤄지고 있지만 류현진은 변함없이 다저스의 에이스로 활약 중이다.
한편 미국 현지 언론이 이번에도 류현진의 호투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LA 지역 매체인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이날 경기 후 “매진을 이룬 5만3817명의 관중 앞에서 류현진은 압도적인 7이닝 투구를 했고, 코디 벨린저는 23호 홈런을 쳤다”며 투타에서 활약한 이들의 활약상을 되짚었다.
이어 “류현진은 지금까지 그랬듯 똑같이 효과적이었다. 첫 5이닝 동안은 득점권에 주자를 둔 상태로 상대한 타자가 2명이었다”며 위기를 만들지 않는 류현진의 강력한 투구를 극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