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과잉생산 양파 소비촉진운동 나선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과잉생산 양파 소비촉진운동 나선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도청직원대상 판촉행사
시중가보다 10~20% 할인판매
7월 대도시 특판 등 수급 조절
13일 농협 경북지역본부, 김천시지부, 구성농협 임직원 40여명이 경북 김천시 구성면 임천리 한 양파밭에서 양파 수확을 돕고 있다.  사진=뉴스1
13일 농협 경북지역본부, 김천시지부, 구성농협 임직원 40여명이 경북 김천시 구성면 임천리 한 양파밭에서 양파 수확을 돕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는 수확기를 맞아 가격하락이 예상되는 양파 수급조절을 위해 소비촉진운동을 전개한다.
 올해 전국 중만생종 양파의 수급상황은 12만t이 과잉 생산될 것으로 예상(경북 2만여t), 시중에서 거래되는 양파의 도매가격 또한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경북도는 양파의 불안정한 수급상황 문제의 해법으로 소비촉진 운동을 돌파구로 제시했다.
 도는 18일 도청직원대상 판매행사를 시작으로 7월중 대도시 특판행사, 상시 직거래장터 개설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소비촉진 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18일 도청에서 도청직원을 대상으로 시중가보다 10~20%저렴하게 양파 소비촉진 판매행사를 개최, 7t(700망/10kg) 정도를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판매행사에 앞서 양파 소비촉진의 일환으로 도청 구내식당에서 짜장면 먹는 날 행사를 갖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양파는 식탁위의 불로초로 불릴 정도로 성인병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입증된 만큼 지역 농가의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도민들이 소비촉진운동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북도는 정부정책과 연계, 양파의 시장격리를 위해 주산지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10일까지 6000여t을 산지 폐기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