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파편 한조각으로 뺑소니범 잡다
  • 정운홍기자
유리파편 한조각으로 뺑소니범 잡다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경찰서 교통조사팀
끈질긴 추적 끝 46시간만에
미궁 빠질 뻔한 사건 해결
안동경찰서 교통조사팀. 뉴스1
안동경찰서 교통조사팀.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 최근 안동에서 발생한 60대 남성 뺑소니 사망사고가 현장에 떨어진 유리 파편 한 조각에 의해 사건 발생 46시간 만에 용의자가 붙잡혔다. 경찰의 끈질긴 추적이 아니었으면 자칫 미궁에 빠질 뻔한 사고였다.
 지난 7일 오후 9시46분께 안동과 영주를 잇는 5번 국도에서 길을 가던 A씨(60)가 뺑소니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사고현장 주변은 방범용 CCTV가 없어 뺑소니 차량을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유일한 단서는 사고차량의 사이드미러에서 떨어진 유리 파편 뿐이었다.
 안동경찰서 교통조사팀은 사이드미러 유리 파편을 토대로 추적에 나섰다. 사고 시간대 안동지역 진입로와 국도의 CCTV에 찍힌 차량은 250여대에 달했다. 탐문에 나선 경찰은 블랙박스가 장착된 40여대를 찾아 영상을 확보했다.
 교통조사팀 직원 12명은 밤을 새워가며 영상을 분석해 용의차량을 10대로 압축했고 이 중 9대의 동선은 바로 확인됐으나 번호판 식별이 어려운 차량 1대의 행방이 묘연했다. 사고가 일어난 도로로 진입한 흔적은 있었으나 이후 반경 10㎞ 일대의 CCTV와 블랙박스 영상에서 해당 차량을 발견할 수 없었다.

 이에 경찰은 반경 10㎞ 이내 주택가에서부터 야산 입구까지 차량이 진입할 수 있는 장소를 일일이 확인하며 발로 뛰는 수사에 나섰다. 그 결과 눈에 잘 띄지 않는 공터에서 사이드미러가 파손된 용의차량을 찾아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한 사이드미러 유리 파편을 해당 차량의 사이드미러에 맞춰보고 용의차량으로 확신하고 차적 조회를 통해 운전자의 신원과 주거지를 확인한 뒤 자기 집에 숨어있던 용의자 B씨(60)를 붙잡았다.
 B씨는 특가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됐다.
 채창우 안동경찰서 교통조사팀장은 “뺑소니 사건은 어떤 일이 있어도 해결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전 직원이 휴일을 반납하고 매달렸다. 빠른 시간에 사건을 해결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