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더이상 마약 청정국 아냐… 대책 필요”
  • 추교원기자
“한국, 더이상 마약 청정국 아냐… 대책 필요”
  • 추교원기자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한의대 박동균 교수, 실태·위험성·대책 논문 발표
 주부·대학생 등에 공공연하게 확산… 2·3차 범죄 발생

[경북도민일보 = 추교원기자] 대구한의대 경찰행정학과 박동균<사진> 교수가 최근 서울 강남 버닝썬 사건으로 사회문제로 떠오른 마약범죄와 관련 ‘우리나라 마약의 실태와 위험성, 대책’이라는 주제로 논문을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교수는 지난 15일 학술정보관 세미나실에서 열린 (사)한국행정학회 학술세미나에서 이 논문을 발표하고 마약은 자신의 정신과 육체를 손상시킬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불안 요인이 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성범죄, 강도, 폭력, 살인 등 강력범죄와 연계 되며 마약투여 유통 등 1차 범죄는 물론 약물 피해자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와 불법촬영 등 2, 3차 범죄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UN은 인구 10만 명당 마약류 사범이 20명 미만인 국가를 마약 청정국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의 마약류 사범 수는 인구 10만 명당 25.2명꼴로 마약 청정국 기준을 이미 넘어섰다. 즉, 우리나라도 이제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사회가 아니다.

 우리나라 마약사범은 예전에는 남성이 절대 다수였지만 최근에는 여성의 비율이 20%를 초과했다. 연령별로도 20대는 2012년만 해도 8.3%에 그쳤으나 2016년에 이후 13%를 넘어섰다. 과거에는 일부 연예인, 유흥업소 종사자들 사이에서 은밀하게 사용되던 마약류가 최근에는 가정주부, 직장인 심지어는 대학생에 이르기까지 확산되고 있는 추세로 매우 심각한 상태이다.
 이와 같이 우리 사회에서 마약사범이 증가한 이유는, 과거 중독자 중심으로 유통하던 마약이 최근에는 SNS, 국제택배 등을 통해서 일반인들도 쉽게 마약을 구입할 수 있게 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박 교수는 지적했다.
 아울러 박 교수는 “이미 우리 생활주변에 마약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강력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마약에 대한 대책은 생산의 제한, 반입의 차단, 투약자 처벌, 계몽과 치료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아울러 마약사범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동시에 중독자들에 대한 치료 역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