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권은희 임명 반대” 바른미래도 불참
  • 뉴스1
“민주당이 권은희 임명 반대” 바른미래도 불참
  • 뉴스1
  • 승인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쪽 국회 속 반쪽 상임위로 열린 사개특위 전체회의

이상민 위원장 “여야 합의로
의결해야… 한국당 양해 필요” 
한국당 유일참석 윤한홍 간사
“쫓아내듯 강제 사보임 해놓고
다시 선임하는건 불법 증명
한국당 더는 참석 이유 없어
사과·패스트트랙 취소 하라”
이상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편 윤한홍 자유한국당 간사 혼자만 출석해 다른 한국당 소속 위원들의 자리는 비어있다. 뉴스1
이상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편 윤한홍 자유한국당 간사 혼자만 출석해 다른 한국당 소속 위원들의 자리는 비어있다. 뉴스1

국회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19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불참한 가운데 ‘반쪽회의’로 개최됐다.
당초 사개특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에 따른 간사 선임의 건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바른미래당은 최근 자당 몫 위원을 채이배·임재훈 의원에서 권은희·이태규 의원으로 사보임하기로 결정했고, 간사로는 권은희 의원을 선임했다.하지만 이날 회의에 앞서 바른미래당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바른미래당 몫인 검경개혁법안소위원장에 권은희 의원을 임명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면서 회의 불참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 이상민 사개특위위원장은 “바른미래당 쪽에서 사보임으로 인한 간사 선임과 그동안 (바른미래당이) 맡아 왔던 검경개혁법안소위원장을 선임해달라고 했다”며 “간사 선임은 다른 당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지만 (위원장은) 여야 합의를 통해 의결해야 선임되는 것이 마땅해 법안소위원장을 선임하기 어렵다고 말씀드렸더니 바른미래당도 출석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이점에 대해 양해와 합의가 어느정도 있다면 회의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마다할 이유가 없지만 자유한국당의 양해가 있지 않으면 하기 어렵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권은희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상정된 법안을 심의.의결하기 위해서는 사개특위 전체회의에서 검경개혁법안심사소위원장을 선출해 소위를 구성, 운영해야 한다”며 “그래서 더불어민주당에 검경개혁법안심사소위원장 선출의 건을 상정할 것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본격적인 질의·응답에 앞서 사개특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윤한홍 의원과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윤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패스트트랙을 강행하면서 권은희 의원이 강제로 사보임돼 사개특위에서 쫓겨나듯 나갔는데 오늘 여기 다시 온다는 것은 사보임이 불법이다. 패스트트랙 강행처리가 불법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사과라든지 패스트트랙 취소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자유한국당은 참석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것을 비난하시기 전에 왜 이렇게 무리하게 불법 패스트트랙을 하기 위해 쫓아냈다가 다시 돌아와 간사가 되고 소위원장까지 하려고 하는 것에 동의를 하지 못한다”고도 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윤 후보자 지명과 관련 “현재 검찰 개혁이라는 목표를 향해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법안들이 있는데 이것들이 관철될 수 있는, 관철되도록 하는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봤고, 현재 진행 중이 적폐수사 마무리가 필요하다”며 “검찰 조직문화의 쇄신작업을 할 수 있는 분 그런 차원에서 후보자를 선정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민 사개특위 위원장은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 “검찰과 경찰은 날카로운 칼날을 가진 권력기구로 오남용의 폐해가 없어야 하고, 민주적 통제가 있어야 한다”며 “그동안 대대적 개혁 요구에 대해 내부 저항이나 방해로 지지부진했지만, 이번 국회에서는 반드시 이를 관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