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로 골프·외유성 출장간 보조단체장
  • 정운홍기자
혈세로 골프·외유성 출장간 보조단체장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署, 비리의혹 수사 착수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 안동경찰서는 안동지역의 한 여성단체가 제기한‘상근직 단체장의 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여성단체는 지난 24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상근직 단체장 A씨가 임기 중 혈세로 수십차례 골프와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에 휩싸여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 A씨가 소속된 단체는 지난 2월 안동시의 보조단체 감사에서 출장 전결 규정 미준수, 국외 출장여비 부적절 등 11건의 위반행위가 적발됐다. 안동시는 이 중 5건에 대해‘주의’조치를 내리고 1건은 시정을 요구했다.

 또 출장 전결규정 미준수 등 2건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하고 부적절하게 사용된 보조금 920여만원을 회수했다.
 당시 감사에서 A씨는 본인의 해외 출장을 직권으로 종결 처리하고 여비 등을 과도하게 책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A씨는 2015년 7월 비상근직으로 임용됐다 이듬해 정관 개정 등에 따라 상근직으로 근무형태가 변경됐으며 이에 따른 임기 종료시점을 두고 안동시와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