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文정권 탈원전 정책, 세계최고 기술력 스스로 파괴”
  • 손경호기자
심재철 “文정권 탈원전 정책, 세계최고 기술력 스스로 파괴”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AE에 15년 수주계획 물거품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은 세계 최고의 우리 원전 기술력을 우리 스스로 파괴하는 미친짓”이라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오전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임기 5년 정권이 우리의 미래까지 파괴해서는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탈원전 정책에 대해 시중에서는 문 대통령의 성을 따서 ‘문의 재앙’, ‘문재앙’으로 일컫어지고 있다는 민심을 정부와 여당은 두려워해야 한다”며 “문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즉각 폐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아랍에미리트(UAE)에 바라카 원전을 짓고도 후속 정비에 대해 거의 배제되는 참혹한 결과를 낳았다”며 “기껏해야 아랍에미리트 측에서 요청할 때만 인력을 지원하는 하도급 신세로 전락했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어 “당초 15년 동안 수주할 것이란 기대가 있었지만,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물거품이 됐다”며 “계약 기간은 5년으로 축소됐고, 수주금액도 최대 3조원이었던 것이 수천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고 했다. 또 “한국이 탈원전을 선언해 원전 생태계가 붕괴되는 판인데 아랍에미리트가 어떻게 원전 정비를 안심하고 맡기겠나”라며 “원전은 60년에서 100년 동안 가동하는 시설인데 탈원전으로 기술개발과 부품공급이 불투명한 한국과 누가 장기계약을 맺겠나”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