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인 그녀 공포와 싸우다
  • 경북도민일보
지적인 그녀 공포와 싸우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랑’서 형사로 열연 송윤아

 송윤아(33)에게는 딜레마가 있다. 연기에 대한 욕심과 고정된 지적인 이미지.
 이 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해온 그가 선택한 영화 `아랑’(감독 안상훈, DRM엔터테인먼트ㆍ더 드림&픽쳐스 공동제작)이 28일 개봉했다.
 “올 여름 가장 기대되는 공포영화 1위를 `아랑’이 차지했어요. 기대가 커요. 모니터 시사회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단순히 무섭기만 한 영화가 아닌 이야기가 중심이 되는 공포영화라는 평이 많더라고요”
 최근 만난 송윤아는 영화 `아랑’에 대한 설명을 부탁하자 칭찬을 줄줄이 늘어놓았다. 그러나 정작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흡족한 연기였느냐”라는 질문에 그의 입을 타고 나온 말은 “연기를 못했다”는 고백.
 “영화를 봤습니다. 음향 등이 제대로 들어가지 않은 터라 객관적으로 보기는 어려웠어요. 그래도 연기에 대해 말하자면 놓친 게 많고 못한 부분이 눈에 많이 띄어요. 그래서 자신이 없습니다”
 영화 `아랑’은 아랑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의문의 연쇄 살인사건을 좇는 여형사 민소영(송윤아 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경남 밀양에서 전해 내려오는 아랑 설화는 정조를 지키려다 억울하게 죽은 아랑의 원혼이 어느 담력이 센 사또를 만나 한을 푼다는 이야기. 영화는 아랑 설화처럼 죽어간 한 소녀의 원혼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연기에 대해 완벽주의자인가”라고 다시 묻자 그는 이상과 현실 사이의 고통을 그대로 토해냈다.
 “예전에는 영화 비디오테이프를 하루에 3~4편정도 봤어요. 그런데 요즘에는 1~2편 보기도 힘들어요. 연기자의 입장에서 영화를 많이 보게 됩니다. 머리 아프죠. `저 감독은 정말 연기자의 능력을 잘 끌어내는구나’ `저 감독은 저런 앵글을 쓰네’ `저런 콘티를 쓰니 느낌이 다르네’ 등 이것저것 많은 생각을 합니다”
 송윤아는 “배우로서 나를 일깨워 줄 사람이 필요하다”면서 몇몇 감독의 이름을 언급한 뒤 “영화에 온몸을 던지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