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바둑인들 포항서 ‘신의 한 수’ 겨뤘다
  • 이상호기자
아마 바둑인들 포항서 ‘신의 한 수’ 겨뤘다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일만사랑배 아마바둑대회 성료
총 1000여명 꿈나무·동호인들 열전
7일 포항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1회 영일만사랑배 아마바둑대회에 참가한 바둑꿈나무들과 일반 동호인들이 열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경북혼합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5인이 경북도민일보 김찬수(왼쪽 세번째)대표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학생최강부에서 우승을 차진한 오승민(왼쪽)군이 준우승자와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yjy@hidomin.com
일반부에 출전한 한 외국인이 대국을 두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샛별부에 출전한 초등학생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수읽기를 하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다음수를 두기에 앞서 망설이는 손.  사진=유재영기자
새싹부에 출전한 초등생들이 고사리손으로 다음수를 두기 위해 돌을 집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yjy@hidomin.com
일반부 최강전에 출전한 어르신과 젊은이가 대국을 두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아이를 대국장으로 보낸 뒤 아이의 모습을 보며 승리를 기원하는 학부모들.  사진=유재영기자

[경북도민일보 = 이상호기자] 경북도민일보가 주최한 ‘제11회 영일만사랑배 아마바둑대회’가 7일 포항실내체육관에서 치러졌다.
 이날 대회는 총 1000여명의 바둑 꿈나무와 동호인들이 참가해 치열한 두뇌 게임을 벌였다.
 대회는 경북혼합단체전, 대구·경북 학생부(초중고생), 초등유단자, 샛별 1학년, 샛별 2학년, 샛별 3학년, 샛별 4학년, 샛별 5~6학년, 새싹 유치부, 새싹 1학년, 새싹 2학년, 새싹 3학년으로 나눠 진행됐다.
 이날 대회는 조별리그인 예선을 거쳐 본선 토너먼트로 나눠 실시됐고 경기시작을 알리는 신호와 동시에 반상위에는 바둑돌을 놓는 소리가 요란했다.
 각 부문마다 우승, 준우승, 3~4위, 장려까지 시상을 했다. 경북혼합단체전에서는 우승 상금 200만원과 경북도민일보 상장이 주어지는 등 각 부문 모든 입상자에게 2만~20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주어졌다.

 이날 모두가 관심을 가졌던 경북혼합단체전 우승은 5명으로 구성된 팀이 차지했다.
 학생최강부에는 오승민, 초등유단자부에는 전준영, 샛별 5~6학년부에는 김유현, 새싹 3학년부에는 류승재 학생이 우승을 차지하는 등 각 부문에서 우승자가 나왔다.
 참가자 모두에게 기념품도 증정했다.
 김찬수 경북도민일보 대표이사는 “바둑 동호인들의 치열한 두뇌 대결을 지켜보니 바둑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것을 느낀다. 해마다 열리는 이 바둑대회가 바둑 발전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두뇌스포츠인 바둑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그동안 전국 바둑동호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해오던 것을 대구·경북지역으로 묶어 지역 바둑동호인들의 참여 폭을 대폭 넓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