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 배출 ‘전국 9위’
  • 김홍철기자
영남대,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 배출 ‘전국 9위’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수도권 사립대 유일 10위권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영남대가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배출 대학 순위에서 전국 9위에 올랐다.
 비수도권 사립대학으로는 유일하게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495곳의 CEO 676명의 출신 이력을 분석한 결과 영남대는 총 13명의 CEO를 배출해 전국 9위를 차지했다.

 이번 분석결과를 보면 과거에 비해 ‘스카이(SKY)’로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 비중이 줄어든 반면 영남대를 포함한 비수도권 대학 출신 CEO가 늘어났다.
 이 대학 출신 500대 기업 CEO는 지난해 11명에서 올해 14명으로 늘었다.
 전국적으로는 서울대가 131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려대(64명), 연세대(46명), 성균관대(32명), 한양대(26명) 순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강대(21명), 부산대(18명), 한국외대(15명), 영남대(13명)와 경북대(13명)가 뒤를 이었다.
 영남대 출신 CEO 중에는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경영학과 66학번)을 비롯해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영어영문학과 70학번),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제약과 86학번),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행정학과 76학번), 이병화 두산건설 대표(건축공학과 74학번) 등이 대표적으로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