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제품 불매운동 ‘냄비근성’ 살아나나
  • 사회부종합
日제품 불매운동 ‘냄비근성’ 살아나나
  • 사회부종합
  • 승인 2019.07.14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국민·현지 언론 등
“오래 못갈 것” 평가 절하
유니클로 “지난해 매출↑
영향 크게 없을 것” 분석

“한참동안은 반짝하다가 곧 시들해 질 겁니다.”

대구 의류브랜드 유니클로 매장앞에서 만난 한 시민은 최근 일고 있는 일본기업 불매운동에 대해 이렇게 평가절하했다.

이를 입증이라도 하듯 일본 현지 언론들이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 운동이 그리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TV도쿄 등 현지 언론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의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다뤘다.

이날 유니클로 오카자키 타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 움직임이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유니클로가 한국의 불매운동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인정한 것이다. 그러나 그는 그 영향력이 오래가진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는 “(불매운동에 따른 영향이)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며 “결정적으로 유니클로 실적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 분석했다.

실제로 유니클로 측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의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 늘어난 1조8228억엔(약 19조 887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순이익 역시 1586억엔(약 1조 7260억)으로 7%증가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일부터 시작된 일본의 경제 보복성 수출 규제에 대응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국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약 70%가 불매운동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하지만 이같은 참여 의사에 답한 것과는 달리 실제로는 금방 시들해지는 국민성을 우려하는 이들이 더 많다.

대구의 한 사회단체 관계자는 “어떤 운동이든 첨에는 확 달아 올랐다가 몇개월이 지나면 시들해지는 경향이 많다”면서 “일본 기업 불매운동 역시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서영 2019-07-25 11:46:57
하도 쓰레기같은 기사를 본 까닭에 별 시덥잖은 경/북/도/민/일/보라는 듣보잡 싸이트에 수고롭게 로긴을 하게 만드는군.
대한민국 국민을 냄비로 폄하하는 당신은 스스로를 3류 국민으로 깎아내리면 좋아?
이 나라가 싫으면 이민가세요

강운영 2019-07-14 22:39:45
역시 tk라 반민족적 성향이 짙은 기사가 나오네요. 반민족행위자를 오랫동안, 지금까지도 섬기고 있는 지역은 역시 달라도 달라 믿고 거르는 경상도

키키섬 2019-07-14 22:30:30
기레기는 살처분이 정답

김철순 2019-07-14 22:15:00
국채 보상운동은 어디서 일어났냐?

2019-07-14 22:11:41
그리고 할배 할매들 어릴때 안카드나? 경북에 인재가 나니깐 영남산 와룡산에 일본놈들이 외서 철심박아놓고 민족정기 끊어놨다는 이야기? 그렇게 당하고 또 숙이자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