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윤석열 임명 강행에 “국회 무시 넘어 국민 향한 도발”
  • 뉴스1
바른미래, 윤석열 임명 강행에 “국회 무시 넘어 국민 향한 도발”
  • 뉴스1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 강행에 “협치 무시, 국회 무시를 넘어 국민을 향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평가했다.
김정화<사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럴 줄 알았다. 기어코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아집, 독선, 위선의 정권다운 임명이 아닐 수 없다”며 “윤 총장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부적격 인사로 판명난 인물이다. 제멋대로 할 거면 왜 청문회가 필요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인사 청문을 ‘인사 등용문’으로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위증까지 감행하며 자기 사람 지키기에 나섰던 윤석열 개인이 앞으로 정권의 충실한 조력자가 될지는 안 봐도 비디오”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한일 갈등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상황에서, 야당이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초당적인 협력을 약속한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는 행동이 아닐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이 언급하던 ‘협치’는 ‘협소한 정치’의 줄임말인가”라고 지적했따. 그러면서 “독선을 독재로, 권력을 절대권력으로 만드려는 문 대통령. 윤 총장 임명으로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는 정권이 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