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에너지자립도시 ‘성큼’
  • 정운홍기자
안동, 에너지자립도시 ‘성큼’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국비 공모사업 선정
총 25억여원 들여 6개 마을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추진
지난해 사업 완료한 임동면 중평단지.(제공=안동시)
지난해 사업 완료한 임동면 중평단지.(제공=안동시)
안동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지원을 받게 됐다.

사업대상지는 임하면 금소리 안동포 마을을 포함한 6개 마을로 이 지역을 향후 에너지 자립마을로 조성·추진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동일한 지역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종 이상의 에너지원을 설치해 마을이나 개별가구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에너지 자립마을 구축 사업이다.

안동시는 국비 10억2000만원과 도비, 시비 등 총 25억2000만원을 들여 안동포 마을을 포함 총 6개 마을 260개소에 태양광 179개소 571kW, 태양열 69개소 144㎡, 지열 12개소 210kW를 설치해 주민들의 에너지비용 절감은 물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 탄소 없는 환경 친화 마을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국비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사업대상지를 댐 주변 지역, 전통문화 보존지역, 매립장 주변 지역, 도시 재생지역 등으로 구분해 사업을 신청했고 사업대상지별로 추진하고 있는 국비 지원 사업 등과 같이 추진하도록 해 사업별 시너지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에도 같은 사업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돼 임동면 중평단지에 태양광 89개소와 태양열 24개소 등 총 113개소의 신재생 에너지원을 설치했다. 에너지비용 절감 등의 효과를 거두며 주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중평단지를 비롯한 안동포 마을 등은 에너지공단 에너지 자립마을 자율 인증제와 연계해 에너지자립률을 높여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사업을 발굴해 안동을 탄소 없는 환경친화적 에너지 자립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