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男수구 세계선수권 감격의 첫 승
  • 뉴스1
한국 男수구 세계선수권 감격의 첫 승
  • 뉴스1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점·역전 반복된 경기 12대 12로 마쳐
슛아웃서 이진우 결정적 선방으로 승리
뉴질랜드에 5-4로 이기며 15위 기록
대한민국 수구 대표 선수들이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 뉴질랜드에게 17대 16으로 승리를 거둔 뒤 한데 모여 자축하고 있다. 경기는 12대 12로 4쿼터 종료, 승부던지기 후 17대 16으로 대한민국이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경기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세계선수권사상 첫 승을 거뒀다.

수구 대표팀은 23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에 이겼다.

경기는 4피리어드까지 12-12(3-3 2-2 4-5 3-2)로 비겼지만 이어 진행된 슛아웃에서 한국은 뉴질랜드를 5대4로 이기면서 15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공격으로 시작된 경기는 1피리어드부터 뉴질랜드와 수차례 동점과 역전을 벌이면서 치열한 경합을 펼쳤다.

한국의 선공으로 치러진 경기는 시작 57초만에 첫 골이 터졌다. 김동혁의 슛이 그대로 뉴질랜드의 골네트를 갈랐다.

하지만 이후 33초 만에 뉴질랜드에서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후 선수들은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오히려 한국은 경기 5분31초를 남겨두고 뉴질랜드에 2번째 골을 허용했다. 이선규의 슛으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지만 실책이 나오면서 뉴질랜드 클락에게 3번째 골을 내줬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1피리어드를 1분33초를 남겨두고 송재훈이 골을 기록해 3대 3으로 1피리어드를 마감했다.

2피리어드에서도 한국의 선공은 계속 이어졌다. 경기 6분31초를 남겨두고 주장인 이선욱이 역전골을 터뜨리면서 앞서가기 시작했다.

경기 5분쯤을 남겨두고는 한국선수의 슛이 뉴질랜드 골망을 갈랐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비디오판독까지 이뤄졌지만 골로 기록되지는 않았다.

뉴질랜드의 거센 공격을 막아내던 한국은 경기 4분28초를 남겨두고 뉴질랜드에게 골을 허용하면서 다시 동점이 됐다.

이후 권대영의 득점으로 앞서기 시작했지만 경기 1분21초를 남겨두고 뉴질랜드의 션 뉴콤에게 골을 내주면서 5대 5 동점을 기록한 채 2피리어드를 마감했다.

3피리어드에서는 시작 26초 만에 한국이 다시 앞서기 시작했다. 권영균의 로빙슛이 터지면서 공격의 고삐를 조여갔다.

그러나 6분19초를 남겨두고 뉴질랜드 션 브라이언트에 동점골을 내줬다. 김문수가 다시 골을 기록하면서 앞섰고, 뉴질랜드도 곧바로 골을 기록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종료 3분46초를 남겨두고 이성규가 페널티스로를 성공해 리드를 잡는 듯 했지만 2분29초를 남겨두고 동점골을 허용했고, 이후 역전골을 허용했다.

47초를 남겨두고 권대영이 동점골을 만들어 냈지만 17초만에 역전골을 허용하면서 3피리어드를 9대 10으로 마쳤다.

4피리어드가 시작하자마자 한국은 동점골을 만들기 위해 필사적인 경기를 펼쳤고, 뉴질랜드로 앞서나가기 위해 강하게 부딪혔다.

경기 4분48초가 남았을 때 뉴질랜드 루이스 선수에게 골을 내주면서 2점차로 뒤졌다.

하지만 한국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공격을 펼쳤다. 권영균의 슛으로 1점차로 따라붙은 뒤 이선욱이 골문 정면에서 강한 슛을 날렸고, 이 골로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은 4피리어드 종료 1분30초를 남겨두고 션 뉴콤에 역전골을 허용하면서 11대 12로 뒤지면서 패색이 짙어졌지만 종료 32초 전 권영균의 극전인 골로 경기를 12대 12, 동점으로 마무리했다.

결국 한국은 뉴질랜드와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슛아웃에 돌입했다. 순위결정전으로 치러진 만큼 슛아웃으로 순위를 결정해야 했다.

루이스와 이선욱이 1번 주자로 나서 모두 골을 기록한 가운데 한국 골키퍼인 이진우가 니콜라스 스탄코비치의 골을 막아 냈다.

이후 이성규의 골로 앞서나간 한국은 추민종과 한효민, 권영균의 골이 터지면서 뉴질랜드에 5대 4로 앞서며 역사적인 세계선수권 첫승을 기록했다.

한국은 슛아웃을 제외하고 12골을 터뜨린 가운데 권영균이 3골, 이선욱과 권대용, 이성규가 각각 2골씩 넣었다.

이날 경기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용섭 광주시장, 여자수구 대표팀과 함께 경기장을 찾아 시민들과 함께 열띤 응원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