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車 인프라 확충… 맑은 성주 찾는다
  • 여홍동기자
전기車 인프라 확충… 맑은 성주 찾는다
  • 여홍동기자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연말까지 충전소 37기
전기차 117대 관내 보급키로
경유차 폐차·매연저감장치
지원금 등 30억 집행 계획도
성주군은 지난 22일 ‘친환경차 보급확대 및 충전인프라 구축 강화’에 대해 연말까지 전기자동차 총 117대 보급, 충전소 37기를 확충한다고 밝혔다.

군은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친환경자동차인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해 2018년 42대에 이어 올 연말까지 총 117대를 관내에 보급할 계획이다. 군은 부족한 충전소 확충을 위해 기존 12개소, 19기였던 충전소를 올 연말 9개소 18기를 추가 설치해 주민들이 더 가까운 곳에서 더 빨리 전기를 충전해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존 충전소는 군청, 고속도로 휴게소, 대가보건지소 등에 위치해 있으며 올 연말까지 각 면사무소, 성주도서관, 산단주차장 등에 추가 확충될 계획이다. 또한 자동차환경협회에서 구축중인 집중충전소도 성주읍 체육센터 인근에 설치할 계획이다.

군은 또 미세먼지 저감사업의 일환으로 연말까지 경유자동차 조기폐차 지원 약 900대분 지원, 매연저감장치 88대분, LPG화물차 신차 구입 5대분, 대기정보 안내 전광판 및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시스템 구축, 미세먼지 마스크 6만 여장 배부 등 올해 예산 총 30억원을 집행 및 추경편성 계획으로 ‘맑은 하늘, 쾌적한 성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최근 심각한 미세먼지로 인해 친환경 자동차를 타고 싶어도 근처에 충전소가 부족하다는 여론을 파악해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대기질을 위해 더 많는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