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선택이 정치생명을 좌우한다
  • 손경호기자
순간의 선택이 정치생명을 좌우한다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안철수·김무성 前대표
최악 선택에 선거·정치 실패로
법조인 출신의 당 지도부를 둔
현재 한국당도 의원 절반 이상
무더기로 기소될 처지에 몰려
정치지도자 선택 신중 기해야
기둥과 들보를 아울러 이르는 말이 동량(棟梁)이다. 그래서 기둥과 들보로 쓸 만한 재목이라는 뜻의 동량지재(棟梁之材)는 한 집안이나, 한 나라를 떠받치는 중대한 일을 맡을 만한 인재를 이른다.

여의도로 상징되는 국회는 이러한 동량들의 집합소다. 그런데 가끔 정치권에 이런 ‘모지리(모자란 듯한 사람)’들이 또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들게 하는 사건들이 심심찮게 발생한다.

압권은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무더기 고발·고소 당한 자유한국당이다. 고발·고소 당한 한국당 국회의원만 해도 60명에 육박하니 한국당 의원 110명의 절반을 넘는다. 법조인 출신 당 지도부의 지시를 따른 결과 치고는 최악의 결과라 할 수 있다.

국회 선진화법 이전, 이른바 ‘동물국회’에서는 몸싸움이 국회의 자율권에 속하는 문제였기 때문에 대부분 수사 대상이나 재판 대상이 아니었다. 이런 동물국회를 막기 위해 “정치인에게 사형선고를 내릴 수 있도록 제정 당시부터 예고되었던 법”(홍준표 전 대표)이 바로 국회 선진화법이다.

법조당이라 불리는 한국당이 자신들이 주도해 만든 법에, 무더기로 기소될 처지에 몰린 것은 아이러니다. 법조인이 많지만 법 공부는 제대로 하지 않고 있음을 스스로 증명한 셈이다. 설마 500만원 이상 선고받으면 의원직이 상실되는 선진화법을 알고도 이 같은 사태를 초래했다면 무능력이 빚은 대형 참사라 할 수 있다.

당대표 등 대선주자급 정치인들도 가끔 최악의 선택을 하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인 인사가 바로 홍준표, 안철수, 김무성 전 대표다. 특히 홍 전 대표는 2017년 3월31일 한국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뒤에도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무산시키기 위해 4월9일까지 열흘 가량 경남지사직을 유지했다. 이로 인해 5.9대선까지 가장 중요한 선거운동 기간 40일 가운데 컨벤션 효과가 가장 큰 초반 25% 가량을 제대로 선거운동을 못하고 낭비(?)한 셈이 됐다.

컨벤션 효과 포기와 후발주자가 새로운 변수(경남지사 보선)를 거부한 결과는 재선 도지사 출신에도 불구하고 경남에서 문재인 후보와 비슷한 득표로 나타났다. 2012년 대선때 126만 표 가량을 얻은 박근혜 후보가 72만 여 표를 얻은 문재인 후보를 53만 표 가량 앞선 것과 비교하면 안방에서 거둔 성적 치고는 매우 초라한 성적이다.

대선 패장이 채 두 달도 못돼 2017년 7.3 전당대회에 조기등판한 것도 홍 전 대표 스스로 몰락을 자초했다고 할 수 있다. 홍 전 대표가 당대표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10% 초반 대 한국당 지지율을 대선에서 24%대로 끌어올린 홍 전 대표가 자연스럽게 지방선거 참패 뒤에는 구원투수로 등판해 지금쯤 한국당 총선을 진두지휘 하고 있지 않을까.

그런 면에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도 마찬가지다. 대선 패배 후 2018년 지방선거까지 연이어 참패하며 정치적 치명상을 입었다. 안 전 대표의 경우 대선 출마를 위한 국회의원직 사퇴에서도 초보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2017년 4월9일까지 사퇴했다면 5월9일 대선과 함께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져 1년 후 보궐선거를 치르는 것보다 훨씬 유리했을 것이다. 만약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이길 승산이 없었다면 그냥 의원직을 유지한 채 대선에 출마하는 게 정상 아닐까.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20대 총선 공천 당시 박근혜 청와대의 친박심기에 반발해 전국 4곳에 대해 무공천을 강행했다. 일명 ‘옥쇄 들고 나르샤’ 사건이다. 그러나 이미 대부분 지역이 친박 뜻대로 공천된 상황에서 굳이 4곳의 무공천에 집착함으로써 선거 실패에 대한 공동 책임의 굴레를 썼다.

이들은 당시 자신의 결정이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반박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처럼 정치지도자의 결정이 타인의 정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가나 정당이나 모두 지도자를 잘 선택할 필요가 있다. 손경호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