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지자체들, 경제보복 맞대응 日지자체 교류행사 취소 ‘도미노’
  • 이상호기자
경북 지자체들, 경제보복 맞대응 日지자체 교류행사 취소 ‘도미노’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와인축체 참가 취소
영주시 문화교류 참석 안해
도의회는 日 정책연수 취소
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앞에서 열린 ‘경제보복 아베정권 규탄! 아베규탄 서대문행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가 ‘ NO 아베’라고 적힌 현수막에 X표를 그리고 있다. 뉴스1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맞서 경북 지자체들이 일본 지자체들과 교류행사를 잇따라 취소하거나 중단하고 있다.

8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에는 포항, 구미, 경주, 김천, 안동, 영주, 영천, 경산, 영덕, 청도 등 10개 지자체가 일본 지자체들과 교류협약 등을 맺고 그동안 활발한 교류활동을 펼쳐왔다. 하지만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일본과의 교류도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경주시는 일본 4곳의 시와 교류 중인데 다음달 일본 오이타현 우사시에서 열리는 와인축제 참가를 취소결정을 내렸다.

경주시는 오는 11월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지방정부회합 참가 여부도 재검토 중에 있고 오는 10월 경주에서 열리는 신라문화제에 나라시와 우사시, 후쿠이현 오바마시 초청 여부도 현재 고민중이다.

영주시는 일본 시즈오카현 후지노미야시와 교류 중이지만 지난 2~5일 후지노미야시에서 열린 문화교류단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경산시는 일본 교토부 조요시와 이달 중학생 교류행사를 할 예정이었지만 무기한 연기한 상태다.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들은 지난 7월말 일본으로 정책 연수를 떠나려다 취소했고 앞으로도 계속 대응할 방침이다.

포항시의회는 오는 10월 니가타현 조에쓰시 의회 방문 계획을 짰지만 현재 재검토 중에 있고 취소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포항시의 경우 일본 지자체 4곳과 교류 중인데 오는 10월 일본 요나고시에서 열리는 환동해권 거점회의 회의 불참 여부를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다.

환동해권 거점회의 회의에 참석할 예정인 속초시 등도 불참 여부를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 관계자는 “현재 한국정부와 일본정부 간 문제로 인해 일본과 교류행사가 조심스럽다. 앞으로 상황을 지켜보며 교류행사를 어떻게 할지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천시, 안동시, 영천시, 영덕군, 청도군은 지난 7월 이후 일본 지자체들과 교류를 중단하고 있다.

이처럼 경북의 많은 지자체들이 일본 지자체들과 교류행사를 잇따라 취소하거나 중단해 앞으로 교류관계가 더욱 냉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